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내 강의실에서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이날 총 50여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의료진이 접종 준비를 하고 있다.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내 강의실에서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이날 총 50여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의료진이 접종 준비를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3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26일 접종을 시작한 지 9일 만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백신 누적 접종자는 총 31만4천65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하루 1만7천131명이 늘었다.

국내 인구(5천200만명) 기준 대비 접종률은 0.61% 수준이다.

전체 접종자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사람이 30만9천387명,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이 5천269명이다. 현재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치료병원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접종하고 있다.

전날 신규 접종자 1만7천131명을 시도별로 보면 경기가 2천843명으로, 접종자 수가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2천158명, 경남 2천37명, 전북 1천797명, 광주 1천606명, 부산 1천288명, 대구 875명, 경북 821명, 인천 617명, 울산 608명, 전남 528명, 충남 486명, 제주 453명, 대전 375명, 충북 330명, 강원 279명, 세종 30명 등의 순이다.

현재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으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며, 현재는 1차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8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다음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다.

추진단은 매일 0시 기준으로 예방접종 및 이상반응 현황을 집계해 발표하고 있다.

다만 예방접종을 진행한 기관에서 접종자 정보나 접종 이력을 전산에 늦게 등록할 경우 일별 접종자 수와 접종률에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추진단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5일까지 1차 접종을 끝낸 1천145명이 전날 추가로 등록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코로나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