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전환 수술을 한 뒤 강제 전역한 변희수 전 하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대표실 앞에 변 전 하사의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성전환 수술을 한 뒤 강제 전역한 변희수 전 하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대표실 앞에 변 전 하사의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단체들이 성전환 수술 후 강제 전역을 당한 뒤, 차별과 혐오로 괴로워하다 사망한 고 변희수(23) 하사의 죽음을 애도하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대전지역 49개 시민·사회·종교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차별금지법제정대전연대'는 5일 성명을 내 "고 변희수 하사의 비통한 죽음을 애도한다"며 "정부와 국회는 죽음의 행렬을 멈추게 할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2월 24일 트랜스젠더임을 밝힌 음악교사로서 끝내 교단을 떠나야 했던 김기홍 선생님, 3월 3일 성별 정정 수술 후 강제 전역 당한 변희수 하사님도 차별과 혐오로부터 자신을 지킬 차별금지법이 없는 상태로 돌아가셨다"며 "일주일 간격으로 연이은 성소수자의 부고 소식에 성소수자단체 및 커뮤니티에서는 급하게 온라인회의를 통해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생사 확인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월 9일에 발표한 국가인권위원회의 '트랜스젠더 혐오차별 실태조사 보고서'를 보면, 변희수 하사의 강제 전역 사건을 알고 있던 참여자 중 94.8%가 사건과 관련한 혐오표현을 접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며 "당사자는 얼마나 힘들었겠는가"라고 개탄했다.

이들은 또 "있는 그대로 자신의 모습으로 살아가겠다는데 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것인가"라고 묻고, "정부와 국회는 죽음의 행렬에 화환만 보낼 것이 아니라 15년 동안 멈춰있는 차별을 금지하고 차별로 인한 피해를 효과적으로 구제하며, 차별을 예방함으로써 인간의 존엄과 평등을 실현시킬 차별금지법을 당장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비통한 죽음 앞에 우리는 더 이상 동료 활동가를 떠나보내고, 아파하지만 않을 것"이라고 다짐하면서 "차별금지법제정대전연대는 150만 대전시민들과 함께 모든 차별과 혐오에 맞서 싸우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