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형준 전 의원(가운데)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경선에 함께 나섰던 박성훈(왼쪽), 이언주 예비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형준 전 의원(가운데)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경선에 함께 나섰던 박성훈(왼쪽), 이언주 예비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언주, 박성훈 예비후보는 4.7부산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 내내 우위를 점한 박형준 후보의 벽을 끝내 넘지 못했다. 박민식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효과도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

박민식 후보와 단일화에 성공했던 이 후보는 시민 의견을 묻는 방식으로 치러진 본경선 최종 여론조사에서 3위에 그쳤다. 이 후보는 선거 직후 낸 입장을 통해 이번 본경선 결과에 깨끗이 승복한다고 밝혔다.

100% 여론조사 결과 "박형준, 오세훈 후보 확정"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4일 오전 서울 중앙당사에서 오세훈 후보, 박형준 후보가 각각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최종 후보자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2일부터 이틀간 박형준·이언주·박성훈 경선후보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번 경선은 100% 시민여론조사로 진행됐고, 서울과 부산시민의 의사를 담아낸 결과"라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는 54.4%로 1위를 차지했고, 정치신인인 박성훈 예비후보는 28.63%로 2위를 기록했다. 박민식 후보와의 단일화를 한 이언주 후보는 21.54%를 얻어 3위에 그쳤다.

이언주 후보는 발표 이후 낸 입장을 통해 패배를 인정했다. 그는 "먼저 본선 최종 후보로 결정된 박형준 후보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후보단일화에 승낙해 준 박민식 후보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박성훈 후보에게도 응원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동시에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많이 부족했지만, 저를 아끼고 지지해주셨던 부산시민의 성원에도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힘으로 선거를 승리하기 위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부산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을 살피는 정치인이 되겠다"며 "이번 선거 반드시 이겨야 하는 선거다. 저 역시 힘을 보태 박형준 후보의 승리,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온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성훈 후보도 "최종 결과를 존중하고 수용한다"고 공개 입장을 냈다. 2위에 오른 경선 과정의 성과를 부산시민과 선거캠프 자원봉사자에게 돌린 그는 "모든 아쉬움과 후회는 개인의 부족함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새로운 부산 미래를 꿈꿨던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숨 고르기'도 언급한 박 후보는 "절대 좌절하지 않고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가겠다. 절망적인 부산 경제, 부산시민의 삶이 다시 한번 힘차게 '부산 갈매기'처럼 날아오를 수 있도록 부산시민과 함께하겠다"고 다짐했다.

두 후보의 최종 결과 수용에도, 과열 양상을 보였던 경선의 '이후'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공관위 발표 직후 입장을 낸 청년국민의힘 대표인 황보승희(부산 중영도) 의원은 "이제는 뭉쳐야 할 때"라며 단결을 호소했다. 

그는 "이번 경선은 유난히 치열했고 정책대결과 인신공격이 과열돼 이를 지켜보던 당원과 시민의 우려가 컸다"며 "이제 고비를 넘겼지만, 큰 고비가 남았다"고 말했다. 같은 당의 서병수(부산진갑)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경선의 치열함은 털어버리고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