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시와 지구를 구하는 대전 쓰레기 展: ABANDONED 포스터.
 도시와 지구를 구하는 대전 쓰레기 展: ABANDONED 포스터.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 네 명의 청년 작가들이 두 달 동안 재개발 현장을 누비며 직접 쓰레기를 수거하여 마련한 '도시와 지구를 구하는 대전 쓰레기 展: ABANDONED'이 4일부터 이달 말일 까지 대전 소통협력공간 1층 전시실(현 대전세종연구원 1층)에서 열린다.

강철규, 박종욱, 여상희, 이정성 작가가 바로 그 주인공들로, 이들은 쓰레기들이 현재와 미래를 연결하는 일종의 출입문과 같다고 생각, 이번 전시회를 기획했다. 쓰레기를 통해 도시의 생태계를 들여다본다는 기획이다.

강철규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버려진 생명'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전시를 위해 누빈 재개발 현장에서 만난 생명의 이야기와 자신이 느낀 바를 리포트 형식으로 정리하고 먹을 이용해 표현했다. 그는 버려진 대나무 돗자리를 한 갈래씩 다시 나누고, 묶기를 반복한다. 반복 작업은 새로운 의미와 기능을 부여한다.

버려진 가구와 물건들에 초점을 맞춘 여상희 작가는 버려진 가구와 물건을 모아 '버려진 방'을 구성했다. 매일 수없이 많은 사람의 이야기가 날리듯 오가는 신문지는 먼지가 되어 그 위에 내려앉았다. 방을 채운 물건들 모두 얼핏 보기엔 쓰임을 다한 듯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누군가에 의해 버려졌다는 사실은 쓰임을 다했다는 착각을 일으킨다.

이정성 작가는 버려진 쓰레기들에서 자신의 어린 시절을 발견했다. 지금처럼 장난감이 흔하지 않던 시절, 공사 현장 한 편에 쌓아둔 모래 위에서 하루를 보냈다. 버려진 유리병 안에 모래를 담는 것만으로도 즐거웠다. 이정성 작가는 그때처럼 버려진 아크릴박스 안에 모래와 함께 버려진 물건들을 담았다. 어떤 이의 추억을 켜켜이 쌓은 모래 위에 얹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이정성 작가는 "프랑스 비평가 니꼴라 부리오의 '관계의 미학'에서는 작품의 특징을 짓는 '투명성'을 강조한다. 부리오가 말한 투명성에는 작가들이 수집한 쓰레기와 예술가의 시선, 관객의 만남이 속해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인류가 망각한 문제점을 대면할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소비지상주의의 흡착물의 결과인 쓰레기는 우리와 영원히 마주할 동반자인지, 아닌지를 작품을 통해 반추하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이번 전시가 관객들에게 쓰레기라는 이름을 달고 세상에 뿌려지는 물건들을 다시금 바라보고 사유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행정안전부, 대전광역시, 대전광역시 사회혁신센터가 후원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