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에서 열린 추모제례..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에서 열린 추모제례..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오늘만 아니라 1년 내내 삼일만세시위 정신을 생각해야 한다. 3.1운동 정신을 잊어서는 안된다. 우리가 그 정신을 잊으면 우리 민족이 아니다."

1일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리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운동독립기념비 앞에서 만난 김종성(76)씨가 강조한 말이다.

그는 "친일파 후손들은 잘 살면서 오히려 큰 소리쳤다. 독립운동 후손들은 이곳에 살지도 못하고 멀리 가서 어렵게 살았다"며 "이제 제대로 독립투사들의 정신을 기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기미삼일독립정신보존회(회장 권기상)가 이곳에서 "제102주년 기미 3.1독립운동 추모제례"를 연 것이다. 코로나19 때문에, 부림면사무소 관계자와 후손을 비롯해 20여 명이 비가 내리는 속에 모여 기렸다.

추모제례는 권기상 보존회장이 초헌관, 최경호 유족대표가 아헌관, 노익환 부림면장이 종헌관으로 참여했다. 이들은 9명의 위패를 모셔 놓고 9개의 술잔을 올렸다.

백삼중 의령군수권한대행과 문봉도 의령군의회 의장, 성수현 의령문화원장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었다.

의령 신반리에서 벌어진 '독립만세의거'는 1919년 3월 15일 '장날'을 기해 열렸다. 유림들이 진주에 가서 독립선언서를 구해와 만세시위를 벌인 것이다.

이날 만세시위 주동자는 정주성, 황상환, 최한규, 장용환, 김용구, 박재선, 이동호, 최영열, 박우백 선생으로 모두 9명이다.

이는 의령군청에서 펴낸 <내고장 전통>(1985년)과 의령군지편찬위원회가 발간한 <의령군지(상권)>(2003년), <경남독립운동소사(상)>(1966년), 삼일동지회가 낸 <부산경남삼일운동사>(1979년), 마산보훈지청에서 펴낸 <경남항일독립운동참여자록>(2001년) 등에 기록되어 있다.

의령 부림면 주민들은 힘을 모아 1990년 8월 15일 신반공원에 "기미삼일운동독립기념비"를 세웠다. 이 기념비에는 당시 주동자 9명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다.

당시 주동자들은 일본경찰에 피체되어 진주검찰로 넘겨졌다. 박재선 선생은 태형 60장, 정주성·김용구·이동호·최영열 선생은 미결 6개월, 박우백 선생은 미결 6개월에 태형 60장 등을 받았다.

일부는 대구형무소로 갔고 박재선·최영열 선생을 포함한 나머지는 진주감옥에 있었다.

그런데 주동자 9명 가운데 지금까지 최한규(건국훈장), 항상환·장용환(대통령 표창) 선생만 독립유공자로 인정을 받았고, 나머지는 정부에 신청했지만 아직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고 박재선 선생의 며느리 정옥이(89) 여사와 최영열 선생의 손자  최경호 유족회 대표.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고 박재선 선생의 며느리 정옥이(89) 여사와 최영열 선생의 손자 최경호 유족회 대표.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앞에서 만난 김영만 열린사회희망연대 고문(왼쪽)과 고 박재선 선생의 며느리 정옥이(89) 여사.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앞에서 만난 김영만 열린사회희망연대 고문(왼쪽)과 고 박재선 선생의 며느리 정옥이(89) 여사.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국가보훈처는 일제강점기 때 기록이 없다는 이유로 박재선 선생을 포함해 나머지 독립유공자의 훈·표창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진주감옥 관련 자료들이 6.25 당시 소실되었던 것이다. 대구형무소 관련 자료가 남아 있어 일부 주동자들이 독립유공자로 인정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박재선 선생의 며느리 정옥이(89) 여사와 최영열 선생의 손자 최경호 유족대표 등 후손들은 일제강점기 때 자료를 찾을 수 없기에 당시부터 내려온 '증언'에 근거해 독립공훈을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옥이 여사는 2000년대 들어 여섯 차례 국가보훈처 등에 신청했다. 보훈처는 "객관적 자료가 없다"는 이유로 인정하지 않았던 것이다.

정옥이 여사는 "시아버지의 명예를 찾아 드리는 게 평생 소원이다. 진주교도소가 6.25 때 불에 타는 바람에 관련 기록을 찾을 수 없다"며 "보훈처가 '증언'을 인정해서라도 독립유공자로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추모제례에 함께한 김영만 열린사회희망연대 고문은 "일제강점기에 활동했던 많은 독립지사들이 서훈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그런데 집단적으로 일어난 독립운동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보았고, 증언도 있기에 인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고문은 "당시 동네 주민들이 다 봤고, 그 증언은 입에서 입으로 전해졌던 것이다. 그러니 허위나 조작이 있을 수 없다"며 "일제강점기 때 기록이 없다는 이유로 서훈을 받지 못한다면 억울할 것이다. 독립지사의 공훈을 인정하는 게 국가의 존재 이유다"고 했다.

또 추모제례에 헌화를 하기도 한 오태완 의령군수 재선거 예비후보는 "어릴 때부터 의령에서 열리던 '의병제'에 참석하기도 했다. 의령 곳곳에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이 일어났고, 신반의거가 대표적이다"며 "추모제례를 한다고 해서 왔고, 후손들의 이야기를 들으니 새롭다. 더 많은 관심을 가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최경호 유족대표는 "유림들이 진주에서 독립선언서를 가져와 신반장날에 시위를 벌였고, 당시 주동자 9명은 잘 알려져 있으며, 그래서 이곳에 기념비가 세워졌다"며 "당시 태장을 맡았던 선생들은 반신불수가 되어 돌아왔다고 한다"고 했다.

한편 기념비 뒷면에 있는 주동자 9명의 가운데 박재선(朴載善, 1888~1957) 선생의 한자 이름이 잘못('있을 재(在)') 표기되어 있다. 최경호 유족대표는 "제적등본 등 관련 자료를 다시 확신이 수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뒷면에 고 백재선 선생의 한자 이름이 잘못 표기되어 있다.  ‘있을 재(在)’가 아니라 ‘실을 재(載)’자가 되어야 한다.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뒷면에 고 백재선 선생의 한자 이름이 잘못 표기되어 있다. ‘있을 재(在)’가 아니라 ‘실을 재(載)’자가 되어야 한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에서 열리 추모제례..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에서 열리 추모제례..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에서 열린 추모제례..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에서 열린 추모제례..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에서 열린 추모제례..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에서 열린 추모제례..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오태완 의령군수 예비후보의 헌화.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오태완 의령군수 예비후보의 헌화.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오태완 의령군수 재선거 예비후보와 고 최영열 선생의 손자 최경호 유족대표.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오태완 의령군수 재선거 예비후보와 고 최영열 선생의 손자 최경호 유족대표.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공원에 있는 "기미삼일독립운동기념비"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