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MB정권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하라"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가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을 찾아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진보당 노정현 예비후보가 함께했다.
▲ "MB정권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하라"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가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을 찾아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진보당 노정현 예비후보가 함께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MB정권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하라"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가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을 찾아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진보당 노정현 예비후보가 함께했다.
▲ "MB정권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하라"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가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을 찾아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진보당 노정현 예비후보가 함께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가 부산을 찾아 "MB정권의 국가정보원 불법사찰 진상규명" 등을 촉구했다.

진보당 대표 부산방문 첫 일정은 '박형준 비판'

김 대표는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노정현 예비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23일 오전 부산을 방문했다. 첫 일정으로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그는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낡은 정치세력을 걷어내야 한다"며 국민의힘 박형준 예비후보를 겨냥한 발언을 이어갔다.

김 대표는 자신 또한 지난 정권의 탄압에 피해를 입은 당사자라며 "그 배경에 MB정권과 청와대, 국정원이 있었다는 것이 밝혀졌고, 그 정점에 서 있는 인물이 감옥에 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가 정보기관인 국정원을 동원해 국회의원, 언론인, 연예인, 시민단체 활동가 등을 사찰한 것은 매우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당시 실세들이 불법사찰을 몰랐다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형준 예비후보의 실명까지 언급했다. 그는 "MB정권 창출의 1등 공신으로 정무수석 비서관, 대통령 홍보기획관 등 핵심 요직에 있던 박 후보가 과연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또한 "이런 책임에 대해 사과조차 없이 부산시장 출마를 강행했다"며 이를 문제 삼았다.

그는 "추운 겨울 촛불을 들고 국민이 명령한 것은 이명박, 박근혜에게 호가호위하며 국민을 농락한 세력을 청산하라는 것"이라며 "부마항쟁, 6월 항쟁, 촛불혁명의 역사가 살아있는 부산에서 중단없는 적폐청산의 불길을 쏘아달라"고 호소했다.

김 대표의 이러한 발언에 노정현 예비후보도 힘을 보탰다. 노 예비후보는 "자격이 의심스럽고 부산을 망친 세력이 유체이탈 화법으로 일관하고 있는데 보수정치 몰염치에 혀를 내두르고 있다"고 비난의 강도를 더 높였다. 그 역시 박형준 후보를 거론하며 "불법사찰을 몰랐을 리 없다. 이를 명명백백 밝히고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부산 방문 시작부터 '적폐청산'을 부르짖은 김 대표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바로 부산시청 로비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19일째 계속되고 있는 시민단체의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요구 서명 농성 현장을 찾아 사태해결을 촉구했다. 이어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당원 간담회 일정을 진행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형준 예비후보가 이명박 정부 시기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형준 예비후보가 이명박 정부 시기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 박형준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김두관 "넘어갈 문제 아냐", '선거공작' 반발한 박형준

'MB정권 국정원 불법사찰' 논란은 당시 정보기관이 국회의원과 민간인 등 1000여 명을 불법적으로 사찰했다는 의혹을 말한다. 앞서 지난 8일 SBS는 국정원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해당 의혹을 최초 보도한 바 있다. 이후 논란은 당시 청와대에서 일한 박형준 예비후보에 대한 공세로 번졌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박인영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등이 진상규명을 주장하며 박 후보를 몰아붙이고 있고, 이날은 진보당도 가세했다.

그러나 박형준 예비후보는 이러한 지적에 '선거공작'이라고 맞서고 있다. 최근 "직위상 본인이 몰랐다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라는 김두관 민주당 의원의 입장과 관련한 글을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박 예비후보는 "국정원 데이터베이스를 탈탈 털었던 적폐청산 수사에서도 사찰 문제는 나왔었고, 그때 참고인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 국회의원 사찰은 더욱더 금시초문"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울산 부정선거에 이어 선거 앞두고 또 장난치고 있다는 것이 상식을 가진 부산 시민들의 공통된 생각"이라고 역으로 비난했다. 동시에 "왜 국정원 고위관계자가 일부 언론에 미리 이런 정보를 주었고, 그가 누구인지부터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