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거창창포원.
 거창창포원.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거창창포원이 경남 첫 '지방정원'으로 등록됐다.

거창군은 수목원·정원의조성및진흥에관한법률에 따라 거창창포원의 구역도와 시설명세서, 수목유전자원 목록 등이 지방정원 등록기준을 충족해 경상남도 제1호 지방정원으로 등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방정원 등록을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가 조성한 정원으로 10ha 이상 면적에 40%이상 녹지여야 한다. 정원 관리 전담부서, 주차장·체험시설 등 편의시설, 지방정원 운영관리 조례가 충족되면 시·도시자사가 지정·등록할 수 있다.

합천댐 상류지역에 위치한 거창창포원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농림수산식품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39억원을 투입, 꽃의 아름다움과 수질정화 기능을 겸비한 꽃창포를 주력으로 조성된 대표적 수변생태공원이다.

또 거창창포원은 4계절 관광 프로그램 운영, 경상남도환경교육원의 도내 초등학생 생태체험교육장 활용과 경상남도람사르환경재단에서 실시하고 있는 습지네트워크 참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지방정원 등록 면적은 21만 7475㎡로 거창창포원의 일부이지만 향후 환경부 공모사업인 수변생태자원화 사업과 부산국토관리청에서 시행중인 제2창포원 조성사업이 마무리 되면 총 113만 9273㎡로 대한민국 최고의 수변생태공원이 된다.

현재 전국적으로 지방정원은 경남 거창의 거창창포원, 경기 양평의 세미원, 전남 담양의 죽녹원 3곳이 있다. 지방정원 등록 후 3년이 경과 후 요건이 충족되면 '국가정원'으로 등록할 수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앞으로 꽃창포의 우수 품종 개발과 다양화, 규모화를 통해 타 지역과의 차별화로 거창창포원을 국내 최대의 수변생태공원으로 조성하고 국가정원 등록 및 국제 꽃창포(Iris) 박람회 개최 등 세계적 정원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거창창포원.
 거창창포원.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거창창포원
 거창창포원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