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간담회를 열고 주요 시정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간담회를 열고 주요 시정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간담회를 열고 주요 시정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간담회를 열고 주요 시정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을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주요 시정 현안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허 시장은 22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박병석 국회의장과의 간담회에서 2021년 시정의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주요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대전시는 이날 업무보고를 통해 우선 지난 해 코로나19 방역과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해 가는 과정에서도 오랜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혁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데 있어 적극적인 국회의 지원과 관심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올해 시정방향으로 대전형 뉴딜의 본격적인 추진을 통한 '디지털 혁신경제 전환'과 '걷기 좋은 천리 길'을 조성하는 등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것은 물론, 충청권 메가시티를 중심으로 중부권의 거점 도시로서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이와 함께 주요 현안으로,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을 국가프로젝트로 관리방안과 충청권 메가시티의 기반이 될 수 있는 광역철도 2단계 건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등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아울러 주요 국비사업으로 ▲트램 지선 신설 추진 ▲유성대로~화산교(동서대로) 도로 개설 ▲도안동로 확장공사 ▲대전교도소 이전 ▲혁신도시 조성 및 공공기관 유치 ▲서대전~진주 간 철도 건설 ▲서대전IC~두계3가(국도 4호선) 도로 확장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대전의료원 설립 ▲호남선 고속화 사업 등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올해는 민선7기의 축적된 경험과 성과를 토대로 대전이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선도하며, 새로운 도약의 성과를 창출해 내야하는 중요한 한 해"라며 "한국판 지역균형 뉴딜의 성공과 혁신도시의 새로운 모델 등이 대전에서 제시될 수 있도록 국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박병석 의장은 "지난해 트램 승인, 혁신도시 지정, 의료원 예타면제 등 의미 있는 일들이 많이 있었다"며 "이제 시작이니 각 사업들의 내실을 채워나가는데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