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중단 명령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중단 명령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 탈퇴를 중단하고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백신 보급에도 동참하기로 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각)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은 WHO 화상 이사회에서 "미국이 WHO의 회원국으로 남을 것이라고 발표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최고의 감염병 권위자인 파우치 소장을 유임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대통령 수석 의학고문으로 임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WHO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 진단 및 배포, 공정한 접근, 연구 및 개발을 위한 다각적 노력을 지원하는 코백스(COVAX)에 미국이 참여하겠다는 명령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백스는 WHO가 코로나19 백신을 널리 보급하기 위해 백신 공동 구매 및 배포를 위한 국제 프로젝트다. 한국을 포함해 190개국이 가입했으나, 미국은 불참했다.

또한 파우치 소장은 "WHO가 전 세계 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한 것에 감사하다"라며 "WHO의 미국인 직원 감축을 중단하고, 재정적 의무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WHO는 우리가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앞으로도 관계를 강화하기로 희망하는 기구"이라며 "미국은 WHO와 모든 차원의 기술적 협력을 관계의 근본으로 인식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가 명령한 WHO 탈퇴, 바이든이 취소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오늘은 WHO는 물론이고 전 세계 보건에 좋은 날"이라며 "WHO는 여러 국가가 모인 가족이고, 미국이 그 가족 안에 머물겠다는 것에 기쁘다"라고 환영했다.

아프리카질병예방센터도 "미국이 에이즈, 말라리아, 소아마비 등 여러 질병과 싸움에서 리더십을 발휘할 때 세계는 더 나은 곳에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WHO 회원국 중 가장 많은 연간 4억5000만 달러(약 4950억 원)의 분담금을 내왔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WHO가 코로나19를 은폐한 중국의 편을 든다며 지난해 4월부터 자금 지원을 중단한 데 이어 7월에는 탈퇴를 선언했다. 

미국의 탈퇴는 1년간의 유예 기간을 거쳐 오는 7월 발효될 예정이었으나,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20일 WHO 탈퇴 절차를 중단하라는 행정 명령을 발동하면서 없던 일이 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