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3일 충남 태안군 이원면 내리 사목마을 해상에서 굴 양식장에서 작업을 하던 안아무개(53세)씨가 바다에 빠졌지만 신속히 출동한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 소속 P-130정 직원들의 신속한 조치로 무사히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를 당한 안씨는 부인과 함께 가로림만 사목 해상에 위치한 굴 양식장에서 각각 다른 뗏마를 타고 굴 채취 작업을 했다. 그러던 중 안씨의 부인이 맞은편에서 작업을 하던 안씨가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며 간신히 뗏마를 붙잡고 있는 것을 보고 해경에 구조요청을 했다. 
 
 바다에 빠진 안모씨가 한손으로 뗏마를 붙잡고 버티고 있는 가운데 태안해경 직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다.
 바다에 빠진 안모씨가 한손으로 뗏마를 붙잡고 버티고 있는 가운데 태안해경 직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베트남 출신인 부인은 어눌한 한국말로 해경에 구조 요청을 했고 신고를 접수한 태안해경은 즉시 최인근에서 순찰 중이던 P-130정을 현장에 급파했다.

안씨가 한 손은 의수를 달고 있는 장애인으로 급박한 상황임을 전달 받은 P-130정은 30여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뗏마를 한 손으로 의지한 채 해안가로 밀려가고 있던 안씨를 김민영 경사의 지휘 하에 송기상, 김민성 순경이 뗏마에 뛰어 올라 극적으로 구조했다.
  
 태안해경 소속  P-130정 승선원인  송기상, 김민성 순경이 뗏마에 뛰어 올라 안모씨를 극적으로 구조하고 있다.
 태안해경 소속 P-130정 승선원인 송기상, 김민성 순경이 뗏마에 뛰어 올라 안모씨를 극적으로 구조하고 있다.
ⓒ 신문웅(태안해경 제공)

관련사진보기

 
구조 당시 안씨는 한손으로 뗏마를 잡고 있었으며, 구명조끼 등 안전 장비도 없이 가슴 장화에 물이 가득 차 있는 등 조금만 지체했어도 위험했던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덧붙이는 글 |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