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는 전국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중부대 기숙사를 활용해 가족 간 감염차단을 목적으로 한 안심숙소로 활용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를 1월 21일부터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안심숙소로 운영할 계획이다.
 고양시는 전국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중부대 기숙사를 활용해 가족 간 감염차단을 목적으로 한 안심숙소로 활용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를 1월 21일부터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안심숙소로 운영할 계획이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증상이 없는 해외입국자가 입국할 경우 코로나19 선별검사 결과를 통보받을 때까지 머무를 수 있도록 기존 '안심숙소' 일부를 활용해 해외입국자 전용 격리 생활시설로 21일부터 운영한다.

고양시는 전국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중부대 기숙사를 활용해 가족 간 감염차단을 목적으로 한 안심숙소로 활용하고 있다. 21일부터 이 가운데 일부를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안심숙소로 운영할 계획이다.

고양시의 해외입국자 전용 안심숙소는 일반 시민들과 구분해 철저한 방역 속에서 별도로 운영된다. 최근 영국·남아공 발 변이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전파되고 있는 시점에서 무증상 해외입국자의 가족·지인 간의 지역 내 감염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방역 조처다.

고양시민 가운데 무증상 해외입국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1~2일 동안 가족·지인 간 접촉을 멀리하고 안전하게 머무를 수 있도록 안심숙소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고양시는 현재 덕양구에 소재한 중부대 기숙사 101실 가운데 40실을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전용 숙소공간으로 확보하는 한편, 가족 간 감염을 피하기 위해 입소하는 시민들과는 철저하게 구분해 격리 조처할 방침이다.
 
 코로나19 검체검사 장면.
 코로나19 검체검사 장면.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는 해외입국자가 인천공항에서 하루 4회 운행하는 논스톱 안심픽업 버스에 탑승해 중부대 기숙사에 도착 한 뒤 검체검사를 마치고 곧바로 입소하는 '원데이 패스트 트랙(1Day FAST TRACK)' 방식으로 입국에서 검사·입소까지 하루에 마칠 수 있는 신속한 방역 표준모델도 함께 제시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조치와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을 앞두고, 해외입국자의 지역 내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는 안전하고 신속한 정책이 필요했다"면서 "해외입국자 본인은 물론 가족과 지인 등이 모두 관심을 갖고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안심숙소를 이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양시 안심숙소 입소를 희망하는 입국 예정자와 동의를 받은 가족 또는 지인은 고양시 민원콜센터의 전화상담(☎ 031-909-9000)이나 고양시 민원콜센터 카카오채널이나 문자 상담 등을 통해 사전예약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