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월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에서 한 주민이 골목길을 걷고 있다.
 1월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에서 한 주민이 골목길을 걷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고시원, 쪽방, 여인숙 거주자와 화장실도 없는 지하창고를 개조해 살고있던 시민 등 총 1241명이 서울시의 도움으로 공공임대주택을 새 보금자리로 찾았다.

국토교통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의 성과다.

'주거상향 지원사업'은 주거취약계층을 발굴해 공공임대주택 입주부터 후 자활‧돌봄 등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하는 서비스로, 작년 4월 시작했다.

서울시는 18일 "5개 자치구(중구․용산․동작․관악․구로)의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 및 반지하 3개월 이상 거주자 중에서 12174명을 상담해 공공주택 입주 대상자를 적극 발굴해 공동임대주택 물색, 입주신청 절차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1241명 중 461명은 지난해 입주를 완료했고, 780명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대상자 발굴지역에 주거취약계층의 거주비율이 높은 4곳(성북‧노원‧광진‧금천)을 추가하기로 했다.

서울시 주거상향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자치구별 주거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되고, 강남구와 양천구의 경우 시와 별개로 기초자치단체 차원의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자체 추진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비주택이나 반지하에 거주하는 시민들이 주거 빈곤의 고리를 끊고 인간다운 주거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