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 청사.
 고양시 청사.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달 30일부터 실시한 버스·택시 운수종사자 437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고양시는 대중교통을 통한 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는 선제적 방역 차원으로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했고, 전국적으로 확대·시행되고 있다.

고양시가 추진한 운수종사자 전수검사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중점사항으로 보고되었으며, 지난 1월 6일자 국무총리 특별 지시사항으로 전국 지자체에 전달돼 현재 전국 각지에서 운수종사자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 중이다.

드라이브스루 안심카 선별진료소,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 안심숙소 등을 앞서서 시행했던 고양시는 이번에도 운수종사자 전수검사를 모범적으로 먼저 실시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해 8월 마을버스 285대에 비말차단 격벽을 설치해 운수종사자와 승객의 대면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대중교통 내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