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충남도당 당원 최효진 씨.
 정의당 충남도당 당원 최효진 씨.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온라인을 통해 퍼지고 있다. 정의당 충남도당 당원들은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국회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세종시에 사는 정의당 당원 문아무개씨는 지난 11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증사진과 글을 올리고 "해도 되는 차별은 없다"며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원 최효진씨도 "사회적 합의는 끝났다. 차별금지법 제정 문재인 대통령이 응답하라"며 메시지를 띄웠다.

이처럼 정의당 세종·대전·충남 등 충청권 당원들은 최근 인터넷 상에서 서로를 지목하며 차별금지법 제정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차별금지법은 여성과 장애인, 외국인,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는 법이다.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에서 차별금지법이 제안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13년 동안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차별금지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하다.
 
 어느 정의당원의 메시지. '해도 되는 차별은 없다'는 문구가 인상적이다.
 어느 정의당원의 메시지. "해도 되는 차별은 없다"는 문구가 인상적이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이에 앞서 정의당은 지난 11월 11일부터 오는 12월 10일(세계인권 선언의 날)까지를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집중행동 기간으로 정하고 여론 만들기에 들어간 상태다.

차별금지법 제정과 관련, 장규진 정의당 충남도당 청년위원장은 "차별금지법은 차별을 예방하고 금지하기 위한 기본법이다. 또, 보편적인 인권을 위한 국가의 책무를 규정한 법"이라며 "차별금지법 제정을 통해 이 사회에서 살고 있는 모두가 차별을 당하지 않고, 누군가를 차별하지도 않는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