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후 거액의 정치자금 모금을 보도하는 <뉴욕타임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후 거액의 정치자금 모금을 보도하는 <뉴욕타임스> 갈무리.
ⓒ 뉴욕타임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불복 소송에 필요하다며 대규모 정치자금을 모금했으나 용도와 다르게 쓴 것으로 나타났다.

1일(현지시각)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이 끝난 후 조 바이든 측이 부정 선거로 승리하는 것을 막기 위한 법정 투쟁에 쓰겠다며 지지자들에게 정치자금 기부를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통해 불과 한 달도 채 안 된 기간에 1억7000만 달러(약 1880억 원)에 달하는 자금을 모았다. 주로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층의 소액 기부로 이뤄진 것이다.

그러나 이 자금의 75%는 트럼프 대통령 선거 캠프가 새로 만든 '미국을 구하기 리더십'이라는 정치활동위원회(PAC)가 가져갔다. 나머지 25%도 공화당전국위원회(RNC)로 배분됐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대선 불복 소송에는 극히 일부만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는 "엄청난 자금이 들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 선거캠프와 RNC는 오히려 인력을 줄이고 있다"라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더라도 공화당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겠다는 신호"라고 강조했다. 

대선 불복 소송에 쓰겠다며 기부를 받고서 자신의 선거 자금 대출을 갚거나 앞으로의 정치 활동에 사용하려는 것이다. 또한 미국 정계에서는 이번 대선에서 패한 트럼프 대통령이 2024년 재출마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도 트럼프 대통령 측이 기부금을 받은 '미국을 구하기 리더십'에 대해 다른 정치자금 모금 기구에 비해 지출에 관한 규제가 느슨하고, 전직 선출직 관료가 정치적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자금의 계속된 유입은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이 근거 없는 부정선거 주장 초점을 맞춰 법적 투쟁을 멈추지 못하도록 하는 배경"이라고 지적했다.

정치자금 규제를 주장하는 선거운동법률센터의 브렌던 피셔는 "소액 기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비용 대출 상환이나 퇴임 후 정치 활동에 돈을 내는 것"이라며 "대부분의 기부자가 이를 알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당선인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자금 모금은 순전히 사기(grift)"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논평을 거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