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는 11월 28일 낚시통제구역 및 바닷가 낚시쓰레기 투기 근절 지도 현장 방문을 했다.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는 11월 28일 낚시통제구역 및 바닷가 낚시쓰레기 투기 근절 지도 현장 방문을 했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는 28일 오후 낚시통제 구역으로 지정된 삼산면 대포항, 동해면 우두포항, 동해면 내신리 해안도로 3곳을 방문해 '청정 고성 지키기'를 당부했다.

고성군은 낚시객의 방문이 많은 시기에 수생태계와 수자원을 보호하고 낚시인들의 안전사고의 사전 예방을 위해 27일부터 낚시통제구역을 지정했다.

지정된 지역은 삼산면 대포항, 두모항, 하일면 동문항, 동해면 우두포항, 내신리 해안도로 관내 항‧포구 5개소이다.

지정기간은 27일부터 지정 해제일까지다. 지정예고 공고기간인 27일부터 12월 17일(20일)이 경과하면 낚시통제구역에서 낚시행위 적발 시 과태료 80만원이 부과된다.

더불어 27일부터 바닷가 쓰레기 근절 지도‧단속도 시작해 적발시 1회당 최대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하며, 낚시객의 코로나 방역지침 준수도 지도 한다.

백두현 군수는 "고성 청정바다 사수를 위해 바닷가 쓰레기 투기 없는 깨끗한 문화 정착이 필요하다"며 "청정고성을 지키기 위해 민‧관이 협력해 고성군의 철저한 지도‧단속을 낚시객들에게 보일 중요한 시기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