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의 경남도청 앞 1인시위.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의 경남도청 앞 1인시위.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한 달 동안 경남지역 곳곳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1인시위를 벌인 뒤, '기후위기비상대책본부 구성'을 촉구했다.

132개 단체로 구성된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27일 낸 자료를 통해, 10월 12일부터 11월 24일까지 경남도청을 비롯한 관공서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고 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2050년 탄소중립을 천명한 상황에서 이를 전국에서 두 번째로 석탄화력발전소가 많고 재생에너지 비중은 하위 수준인 경남이 발 빠르게 기후위기 시대에 맞는 사회 대전환을 선도해 달라는 요구였다"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지난 12일 김경수 경남지사와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경남의 온실 가스 감축 목표도 2010년 대비 52%를 감축할 예정이라고 하니 대한민국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인 배출전망치 대비 37% 줄이는 계획보다 목표치가 높아 기후위기 대응 의지가 확인되면서도 구체적인 실천계획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했다.

이들은 "경남에서 온실가스를 가장 크게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폐쇄하는 일이다"며 "경남도청은 여전히 그것은 정부의 일이라고 미루고 있지만 도민의 건강한 미래를 생각한다면 이는 우리 도의 문제로 적극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석탄화력발전소가 소재한 충청남도와 인천시가 탈석탄에 앞장서는 첫 번째 이유가 바로 기후위기시대에 도민의 안전과 지속가능한 삶을 역점으로 두고 있기 때문"이라며 "재생에너지 확대 등 플러스 전략도 중요하지만 탈석탄․탈원전으로의 마이너스 전략이 선행되어야 하는 시대인식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경남도가 탈석탄으로 도민과 함께 기후위기시대를 잘 헤쳐 나가는 선도적 광역지자체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10~11월 사이 경남도청 앞을 비롯해 곳곳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10~11월 사이 경남도청 앞을 비롯해 곳곳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