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남영숙 주노르웨이대사가 24일 감염병혁신연합에 300만달러를 기부하기 위한 약정에 서명하고 있다.
 남영숙 주노르웨이대사가 24일 감염병혁신연합에 300만달러를 기부하기 위한 약정에 서명하고 있다.
ⓒ 김경년

관련사진보기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등 감염병 백신 개발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감염병혁신연합(CEPI)'에 새로 가입하고 300만달러(약 33억 원)를 기여하기로 결정했다고 외교부가 25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남영숙 주노르웨이대사가 리처드 해쳇 감염병혁신연합 대표와 지난 24일 화상 서명식을 개최하고 정부를 대표해 약정에 서명했다.

정부는 우리나라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항공기 탑승객에 대해 탑승권 1매당 1천원의 출국납부금을 부과해 조성한 '국제질병퇴치기금'을 활용하여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3년간 매년 300만달러를 감염병혁신연합에 기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 기금을 활용하여 ▲ 글로벌펀드 ▲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 국제의약품구매기구(Unitaid) 등에 기여해왔으며 금년에는 모두 2100만 달러를 기여했다.

감염병혁신연합은 신종 감염병 백신 개발 등을 위한 재원마련을 목적으로 지난 2017년 출범한 보건전문기구로,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총 9개 백신 후보물질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노비오사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국내 임상시험을 위해 연구비 690만달러(약 84억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우리 제약사와 코로나19 백신생산 관련 시설 사용계약도 체결했다.

이번 감염병혁신연합 가입은 정부가 그간 세계보건총회 및 유엔총회 등에서 코로나19 보건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해온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와 별도로 정부는 지난달 개발도상국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선구매 공약 매커니즘(COVAX AMC)에 1천만 달러를 기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