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이도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2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21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25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299명보다는 44명 적은 수치다.

아직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 있는 만큼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흐름상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보다는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전히 300명대는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연속(313명→343명→363명→386명) 300명대를 나타냈다.

17개 시도의 중간 집계 확진자를 보면 서울 105명, 경기 58명, 인천 22명, 전북 15명, 강원 12명, 경남 11명, 충남 9명, 전남 9명, 경북 6명, 광주 5명, 부산 3명 등이다.

수도권이 185명, 비수도권이 70명이다.

서울의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동작구 노량진 임용고시학원과 관련해 추가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이날 낮 12시까지 누적 확진자가 69명으로 늘었다.

또 ▲ 마포구 유학생 모임(누적 8명) ▲ 서초구 사우나(41명) ▲ 강서구 병원(28명) ▲ 도봉구 청련사(29명) ▲ 서울대어린이병원(11명) 등 여러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 ▲ 수도권·중학교 헬스장 관련(90명) ▲ 수도권 동창 운동모임(19명), 인천 남동구 가족·지인모임(41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방역당국은 현 상황을 '대규모 확산의 시작 단계'라고 진단하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과 강원권의 확진자 수 추세를 보면 곧 2단계 격상 기준에 다다를 것으로 예측된다"며 "관계 부처와 지자체들이 거리두기 단계 기준과 다른 사항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선제적인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