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전국의 요양병원·요양시설을 전수검사한 결과 현재까지 90여 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서울, 경기, 부산, 충남, 강원 5개 시도의 8개 시설에서 총 9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경우 주간이용시설에서 70명, 요양병원에서 1명이 각각 확진됐다.

또 경기의 주간이용시설 두 곳에서는 각각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요양병원 4명, 충남 요양시설 2명, 충남 요양병원 1명, 강원 요양병원 11명 등이 나왔다.


감염취약시설 전수검사는 지난달 19일 수도권에서 시작해 이달 9일 전국으로 확대됐다.

수도권 지역 검사는 지난 6일 완료됐고, 비수도권은 78% 정도가 검사를 마친 상태다. 방대본에 따르면 비수도권 검사 대상 시설 총 6천727곳 가운데 5천281곳(78.5%), 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 총 26만2천143명 중 20만5천141명(78.3%)에 대한 검사가 마무리됐다.

방역당국은 연말까지 수도권은 2주, 비수도권은 4주 간격으로 추가 검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