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시는 20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6명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가장 많은 기록이었던 8월 26일의 154명을 넘어선 것이다.

21일 0시 기준 서울 발생 누적 확진자는 7천392명으로 늘었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열흘 전인 이달 10일 45명 수준이었으나, 이후 53명→74명→69명→85명→81명→90명→92명→109명→132명→156명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하루 확진자 수(156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7천730건)로 나눠 퍼센트 단위로 표시한 확진율은 2.0%로, 지난 18일부터 사흘째 같은 수준이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2명이었고, 나머지 154명은 지역사회 감염 사례였다.

특히 동작구 노량진 임용단기학원 관련으로 서울에서만 27명이 확진됐다.

또 진행 중인 집단감염 사례 가운데 ▲ 서초구 아파트 내 사우나 9명 ▲ 강서구 소재 병원 8명 ▲ 동대문구 고등학교 7명 ▲ 동창 운동모임 5명 ▲ 서울대 병원 5명 ▲ 강남구 헬스장 4명 ▲ 용산구 국군복지단 2명 ▲ 연세대 학생 2명 ▲ 동작구 모조카페 2명 ▲ 중랑구 소재 체육시설 2명 등이 추가됐다.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과 서초구 어린이집, 서울시청, 서초구 소재 교회·교육원 등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이밖에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7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 확진자 접촉은 48명, 감염경로가 즉각 확인되지 않아 조사 중인 사례는 22명이다.

전날 신규 확진은 서울 25개 자치구 모두에서 예외 없이 발생해, 서울 전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일로임을 보여 줬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85명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격리 치료 중인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171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6천136명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