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소년수련원 위탁자 모집 과정에서 부실 심사 논란을 빚은 보성군청소년수련원이 결국 민간위탁자를 선정하지 못해 문을 닫았다. 직원들은 해고 위기에 놓여 있다.
 청소년수련원 위탁자 모집 과정에서 부실 심사 논란을 빚은 보성군청소년수련원이 결국 민간위탁자를 선정하지 못해 문을 닫았다. 직원들은 해고 위기에 놓여 있다.
ⓒ 보성군청 대국민 공개 공문

관련사진보기


  
청소년수련원 위탁자 모집 과정에서 부실 심사 논란을 빚은 보성군청소년수련원이 결국 파행을 맞았다. (관련기사: 흥사단, 청소년수련원 운영 거부... '선정 과정 논란' 보성군청 비판 http://omn.kr/1qdcw)

위탁자 모집에 응모했던 3개 단체가 모두 위탁을 거부하거나 포기하면서 보성군청은 휴관을 수련원 측에 요청했다. 사실상 수련원 직원들은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된 셈. 청소년수련원 직원들은 고용승계를 이행하라며 비상대책단으로 꾸려 보성군청을 상대로 고용안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보성군청은 결격사유가 있는 청소년현장교육원이 응모했음에도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채 해당 단체를 새로운 위탁단체로 선정했다. 2순위였던 흥사단이 부실 심사에 항의하자 계약 만료 하루 전날 흥사단으로 위탁자를 변경했다.

이에 흥사단은 수탁사업 중단으로 4천여만 원이 넘는 손실액이 발생했다며 손실보전을 요청했다. 그러나 보성군청이 이를 거부하자, 흥사단 역시 위탁 운영을 거부했다.
  
그러자 보성군청은 3순위인 '남호청소년회'와 위탁 운영을 결정했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발표한 민간위탁 노동자 근로조건 보조 가이드라인 상 '직원 고용승계'를 사실상 이행하지 않아 청소년수련원 직원이 집단 반발하면서 보성군청소년수련원은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진 상태다. '남호청소년회'도 계약을 포기한 상태.

보성군청은 수련원 직원들을 상대로 '수탁자가 없으니 수련원 열쇠 반납 및 수련원 근무자는 없는 것으로 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에 보성군청소년수련원 비상대책단은 "보성군청은 자신들의 행정적 실수와 부실로 야기된 책임은 지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14일 성명을 내고 직원들의 고용안전에 대해 수련원 직원들과 성실히 협의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경희대NGO대학원에서 NGO정책관리학을 전공했다. 대학 재학 시절 총학생회장과 문화일보 대학생 기자로 활동했고, 시민의신문에서 기자 교육을 받은 후 한겨레신문 전문필진과 보도통신사 뉴스와이어의 전문칼럼위원등으로 필력을 펼쳤다. 지금은 오마이뉴스와 시민사회신문을 비롯, 각종 온오프라인 언론매체에서 NGO와 청소년분야 평론가로 글을 써오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