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님, 한 마디로 명확하게 답 좀 주십시오."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씨가 13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목소를 높였다. 정확히 1년 전인 지난해 11월 13일 전씨는 "세월호 참사는 살인범죄"라고 적힌 피켓을 든 채 시위를 시작했다.(관련기사 : "우리 아들 살지 못하도록 방치... 왜 죽였는지 알고 싶다"   http://omn.kr/1lmau)

보다 앞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참사 당시 맥박이 있는 상태로 발견된 임군이 제때 이송되지 못해 사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씨를 비롯한 유족들의 시위에 많은 시민들이 힘을 보탰고 이들은 1년 동안 성역 없는 진상규명,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 대통령 기록물 및 국정원·군 자료 공개, 피해자지원법 개정 등을 요구해왔다.

이날 '세월호 가족과 시민의 청와대 피켓팅 365일' 기자회견을 연 이들은 "세월호 참사 7주기까지 성역 없는 진상규명 완수"를 강하게 촉구했다. 기자회견문엔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4.16연대, 4.16해외연대 외에도 '세월호를 기억하고 행동하는 시민들' 이름으로 63개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전씨는 "구조되지 못한 세월호 희생자의 영상을 본 뒤 '그 누구도 왜 구조하지 않았는지 밝혀주지 않을 것 같다'는 불안감에 무작정 대통령만 믿고 올라와 자리 잡았다. 그렇게 기다린 지 1년째다"라며 "하지만 청와대도, (검찰) 특별수사단도, 국회도 여전히 묵묵부답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진상규명을 안 하는 것인지, 못하는 것인지 억울해서라도 (문 대통령에게) 답을 들어야겠다"라며 "가족들과 국민들은 답을 기다리고 있다. 하루라도 빨리 답을 달라"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진상규명 의지 의구심"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유경근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고 유예은양 아버지)도 "진실을 규명하고 다시는 우리 같은 유족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사회를 만드는 과정에 피해자가 철저히 배제되고 있다"라며 "이전 정부에선 노골적으로 탄압하고 사찰하고 폄훼·모욕했다면, 지금 정부는 암묵적으로 간접적인 분위기를 통해 피해자가 빠져줬으면 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 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의 책임자란 생각이 없다. 지원하고 조정하고 중재하는 역할까지만 하겠다는 게 지금 문재인 정부의 입장이다"라며 "촛불정부란 이름이 붙지 않았더라도 정부는 사회적 재난, 특히 권력에 의한 살인범죄에 대한 진상규명의 책임을 안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엔 그동안 시위에 함께 한 시민들도 참석했다. 원주에서 온 성기봉씨는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권이 들어섰을 때 우린 이제야 제대로 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겠단 희망을 가졌다"라며 "하지만 3년 반이 흘렀음에도 박근혜 정권 때와 별반 달라진 게 없다. 지금까지도 침몰 원인, 구조하지 않은 이유조차 밝혀진 게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시민들이) 검찰개혁을 외치던 시기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 카드를 꺼내들었고 (우리는) 결과를 지켜봤지만 역시나 밝혀진 게 없다"라며 "(세월호 참사 후) 6년 넘는 시간 동안 무엇을 한 건가.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절, 대통령 후보 시절, 그리고 대통령이 된 이후에도 진상규명을 몇 번이나 약속했지만 지금은 약속을 지키는 것은커녕 진상규명의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구심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ㅇ연대 회원 등이 12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세월호 7주기 전까지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태호 4.16연대 공동상임집행위원장은 "365일 끊어지는 듯한 허리를 부여잡으며 피켓시위를 한다는 건 간단한 일이 아니다. 가족들이 여러 차례 농성도 하고 피켓시위도 해봤지만 1년 내내 지속한 사례도 흔치 않다"라며 "(세월호 참사는) 국가 범죄이기 때문에 정권이 바뀌어도 참사에 대한 책임은 이월된다.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정부인 한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인 만큼 그 의무를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입법부도 행정부도 민주당 세상이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환경에서도 세월호의 진실을 찾지 못한다면 민주당 정권은 무능 그 자체이거나 또 하나의 적폐임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세월호 7주기에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 가족과 국민들에게 진상규명의 성과를 보고하라. 우리는 한 번 더 기다릴 것이고 세월호 7주기엔 결코 추모만 하진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