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 이복현 부장검사가 이른바 '삼성 불법승계 의혹'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지난 9월 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 이복현 부장검사가 이른바 "삼성 불법승계 의혹"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정부의 최모씨 인사농단 느낌이 드는 느낌적 느낌은 떨칠 수가 없네요."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태 당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구속시켰던 이복현 대전지검 형사3부장이 최순실을 거론하며 이종근 대검찰청 형사부장을 직격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잇따른 합동감찰 지시 이후 진행된 일선 검사들의 법무부 감찰관실 파견 문제를 지적하면서다.

"합동감찰이 뭔지 모르겠다"

이 부장검사는 29일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저희 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 수석 검사가 법무부 감찰관실로 파견 간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도대체 규정을 아무리 읽어봐도 합동감찰이란 게 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굳이 일선 청 성폭력 전담검사를 사전에 소속 청과 상의도 안 하고 억지로 법무부로 데려가 힘들게 사서들 고생하시려는지 의문이 크다"고도 덧붙였다.

추 장관의 합동감찰 지시를 두고는 '엄중 지시 사안'이라면서도 "너무 많이 지시하셔서 도대체 구체적으로 무슨 사건 때문에 (파견) 가시는 건지 모르겠다"면서 우회 비판했다. 추 장관은 지난 22일, 27일에 걸쳐 라임 검찰 로비 보고 누락 및 옵티머스 초기 수사 부실 등의 의혹에 법무부-대검찰청 합동감찰을 지시한 바 있다.

이 부장검사는 특히 대검 형사부장이 인사 담당자도 모르게 파견 검사에게 인사 사실을 알린 점을 꼬집으며 "대검 형사부장께서 법무부 감찰담당관님과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인사 관련 사안을 그런 식으로 다룬다는 건 마치 '박근혜 정부의 최모씨 인사 농단'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인사 담당 과장께서 모르셨으니 대검 지휘부 보고는 인사와 무관한 형사 부장께서 알아서 잘 하셨을지 궁금증이 절로난다"고도 덧붙였다. <오마이뉴스>는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의 입장을 듣기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일선 청 검사를 법무부 감찰에 파견하기보다, 직무 부서인 대검찰청 감찰본부에서 진행하는 게 옳다는 주장도 이어나갔다. 그는 "법무부 탈검찰화 한다고 애쓴 게 몇 년 짼데 굳이 일선에서 고생하며 형사사건 처리하는 검사를 법무부로 빼가면서까지 끙끙하시느니 의욕이 넘치는 분들이 많은 대검 감찰본부에 맡기는 게 어떤가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 부장검사는 최근까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했던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 및 횡령 혐의 조사 당시 수사지원 검사로 일한 바 있다. 박근혜 국정농단 정국에는 박영수 특검팀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수사를 맡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수사했고, 2017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부부장을 지낼 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구속하기도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