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7일 오후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이 중 3명은 전날 발생한 어린이집과 관련한 감염자다. 이로써 대전지역 누적확진자 수는 총 440명(해외입국자 36명)이 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437번·438번·439번 확진자는 모두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구의 한 어린이집과 관련이 있다. 이 어린이집 교사(#431)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교사 3명(#432~#434)과 원아(#435·#436)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437번 확진자는 이 어린이집 원아인 436번 확진자의 어머니다. 지난 26일부터 목 등에 증상이 나타났다.

438번 확진자는 서구에 거주하는 50대로, 431번 확진자의 지인이다.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으며, 이들은 지난 24일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439번 확진자는 서구에 거주하는 20대로, 이 어린이집 교사인 434번 확진자의 자녀다. 이 확진자 역시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이 교사의 또 다른 자녀는 음성이 나왔다.

440번 확진자는 지난 23일 확진판정을 받은 428번 확진자(서구, 50대)의 지인이다. 지난 21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GPS에 따른 세부 역학조사 중에 접촉자로 파악된 4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 3명은 음성, 1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다. 428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