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교황에게 받은 묵주 든 문 대통령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환담한 뒤 교황이 선물한 묵주 상자를 들고 대화하고 있다.
▲ 교황에게 받은 묵주 든 문 대통령 지난 2018년 10월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과 환담한 뒤 교황이 선물한 묵주 상자를 들고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프란치스코 교황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여러분과 평화를 위해 기도한다"는 내용의 친필 메시지를 보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3일 이백만 주교황청 대사의 이임 예방 때 이런 메시지를 (이 대사에게) 전했다"고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메시지에 "문 대통령과 한국 국민에게 진심 어린 인사를 보낸다"며 "나를 위해서도 기도를 해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와 별도로 "김대건 안드레아 성인 탄생 200주년을 맞아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진심 어린 인사를 보낸다. 주님께서 여러분을 축복하고 성모님께서 여러분을 지켜주시길 기원한다"며 "저를 위해 기도하는 것을 잊지 말아 주시기를 부탁한다"는 내용의 메시지도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답신을 보냈다고 강 대변인이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달 6일에도 주한 교황청대사를 통해 문 대통령과 한국 국민에게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구두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며 "때마다 축복의 메시지를 보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