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박 전 대통령 묘소에 헌화하지 않고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박 전 대통령 묘소에 헌화하지 않고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저기 빨갱이 왔나봐!"
"보수 망치지 마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봉변을 당했다. 지난해 40주기 추도식 때,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박정희 전 대통령 추종자들에게 "배신자"라고 비난받았던 경우와 비슷했다(관련 기사 : 박정희 지지자들, 황교안에 "한 번도 안 오더니..." 고성, http://omn.kr/1lfvz ).

이같이 격앙된 반발은 앞서 김종인 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수감에 대한 대국민 사과 가능성을 밝혔고, 국민의힘 정강정책과 관련해 "보수를 삭제하자"는 주장을 편 것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추도식 종료 후 헌화는 않은 채 자리에서 일어섰다. 보수성향 유튜버와 일부 보수성향 참석자들은 김 위원장을 쫓아가면서 "여기 왜 왔어!" "이 역적놈아" "박정희 대통령이랑 사진 찍으러 왔지" 등 고함을 질렀다. 어떤 이는 "보수를 버리면 뭘로 할 거냐" "박근혜 대통령 좀 석방해 주세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사진이 찍힌 현수막을 펼치면서 길을 가로막는 사람도 있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꾸하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이동해 식장을 떠났다. 함께 추도식에 참석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조문을 이유로 김 위원장보다 30분가량 먼저 자리를 떠난 상태였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추도식) 공식 식순이 끝나서 다음 일정상의 이유로 (헌화 등을) 생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석방과 명예회복 위해 모든 것 바친다" 발언 나오자 청중박수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한편, 민족중흥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도식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 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특히 "탄핵 무효"라는 글귀가 적힌 마스크를 착용한 이들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도 많이 있었다. 정재호 민족중흥회 회장이 개식사에서 "님의 따님(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과 명예회복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말했을 땐 박수가 나왔다.

강창희 전 국회의장은 추도사를 통해 "우리나라가 성공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는 것도 박정희 시대부터 쌓아 올린 경제력과 국가재정, 국민건강보험을 비롯한 제도 그리고 의료 및 통신 인프라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면서 코로나19 방역 성공을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으로 돌렸다.

특히 강 전 의장은 정부·여당을 비판하면서 보수진영의 '단결'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지금 권력자들은 빛나는 역사를 부정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세우고 전쟁에서 구해낸 큰 어른들의 묘를 현충원에서 파내자는 패륜적 언동까지 서슴없이 하고 있다"면서 "작은 차이와 이해관계를 뛰어넘어 분열하지 않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수호라는 대의 아래 모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