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6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조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26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조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 이틀째인 26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입관식이 열렸다. 정치권과 재계의 조문도 이어졌다. 

고인의 입관식은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자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전 9시부터 원불교식으로 진행됐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날 오전 빈소를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고인께서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를 이루고,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일궈 국가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을 높여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가까운 거리였던 적은 없다"면서 "이제까지 고인께서 해온 것처럼 삼성이 한국 경제를 더 높게 부양하고, 앞으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은 이 회장에 대해 "혁신적인 기업가였다"며 "삼성을 세계를 대표하는 초일류 기업으로 키웠고, 특히 현대 산업에 가장 필요한 반도체 개발에 혁신의 정신으로 도전해 세계적으로 육성한 큰 공이 있다"고 했다. 그는 "애도를 표하고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여야 지도부의 조문 행렬... "국민 자랑스럽게 해준 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취재진과 만나 "고인은 창조와 혁신 경영으로 삼성그룹을 재창업하다시피 해 국민들이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느낄 수 있게 한 분"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너무 상심하지 말고 힘내라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고인과 개인적 관계를 갖고 있진 않다"면서 "이 회장이 재계의 큰 분이셨기에 우리나라 산업을 담당하는 장관으로서 애도의 뜻을 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빌러 왔다"고 밝혔다. 

각국 주한 대사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싱하이밍 중국 대사는 "이 회장은 삼성을 잘 이끌어 세계 일류 기업으로 만들었다"면서 "(그는) 중국과의 인연도 깊다, 중국 지도자가 한국을 관광할 때마다 잘 인도해줬고, 중국과 경제협력 관련 여러 좋은 방향을 제시하면서 이를 구체적으로 실천하기도 했다"고 했다. 

그는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의 지도 아래 중국과의 경제협력 관계를 한층 높이길 믿는다, 대사관도 중한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는 이날 오전 빈소를 찾은 뒤 별다른 언급 없이 자리를 떠났다.


빈소 찾은 정의선 "1등 정신 강하게 심어줘... 감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재계 쪽 인사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너무 훌륭한 분이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다"며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강하게 심어준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재용 회장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고인의 마지막 생각이 아니었을까, 영정을 보며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사장 출신인 황창규 전 KT 회장은 "어른이 돌아가셔서 마음이 아프다"며 "저희가 잘해야 할것 같다"고 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6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6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김황식 삼성문화재단 이사장(전 국무총리)은 "총리를 지내면서 이 회장을 모시고 평창올림픽 유치를 위해 노력했던 기억이 있다"며 "우리 기업, 우리 제품이 세계일류 상품이 될 수 있다는 것을 현실로 만든 큰 업적으로 국민에게 큰 자부심을 안겨준 분"이라고 애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