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월 26일 낙동강 창녕함안보 상류서 발견된 흑두루미 가족.
 10월 26일 낙동강 창녕함안보 상류서 발견된 흑두루미 가족.
ⓒ 마창진환경운동연합

관련사진보기

  
 10월 26일 낙동강 창녕함안보 상류서 발견된 흑두루미 가족.
 10월 26일 낙동강 창녕함안보 상류서 발견된 흑두루미 가족.
ⓒ 마창진환경운동연합

관련사진보기

 
천연기념물 제228호인 흑두루미가 낙동강에서 발견되었다.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은 26일 오전 창녕함안보 상류 밀포교 합류부의 낙동강에서 흑두루미 가족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창녕함안보가 지난 11일부터 4대강사업평가 조사를 위해 수문을 개방했고, 이후 상류 곳곳에 모래톱이 생겨나면서 새들이 찾아오고 있는 것이다.

임희자 마창진환경연합 사무국장은 "4대강사업 이전의 낙동강 모래톱은 흑두루미와 재두루미의 중요한 이동경로면서 월동지였으나 준설과 보건설로 기능을 사용하였다"고 했다.

그는 "과거 창녕함안보 상류의 남자와 본포 모래톱은 두루미들의 서식지였다"며 "창녕함안보 상류인 이곳에서 흑두루미 관찰은 4대강사업 공사 이후 12년만으로, 수문 개방만으로도 생태계복원에 크게 기여할 것임을 확인시켜준 것이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