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에 도움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의 교통편의를 위한 '도시형 버스'가 산업단지로 확대된다. 근로자 출ㆍ퇴근 시간에 마을버스를 별도 운영하는 방식으로, 근로자 편의는 물론 고용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산시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도시형 교통모델'에 선정, 지난해부터 대중교통 소외지역 마을을 왕복하는 수요응답 방식 도시형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수요응답(DRT, Demand Responsive Transit) 방식이란 정해진 운행시간 없이 버스 이용을 원하는 사람이 기사에게 전화해 호출하는 방법으로, 일명 '콜버스'와 유사하다. 지난해 원동면 늘밭마을(도시형 1번)과 동면 산지마을(도시형 2번)을 대상으로, 경남 최초로 시행했다.

 

올해는 도시형 3~6번 버스를 확대ㆍ운영하기로 하고, 최근 대상지역을 확정했다. 3번은 덕계동 매곡ㆍ외산ㆍ월라마을, 4번은 서창동 용당ㆍ당촌마을을 포함해 소주공단ㆍ서창산단ㆍ대운상자연휴양림 등 웅상지역이다. 5번은 하북면 지곡ㆍ답곡ㆍ삼수ㆍ백학ㆍ녹동ㆍ삼감마을과 어곡산단, 6번은 상북면 장제ㆍ소석ㆍ양주ㆍ위천ㆍ구소석마을과 석계2산단 구간이다.

올해는 부르면 달려가는 수요응답 방식과 고정노선 방식을 병행할 방침이다. 마을별 운영은 수요응답 방식으로 하되, 산업단지는 출ㆍ퇴근 시간에 통근버스 개념으로 고정노선을 운영한다.

 

양산시는 "2015년부터 운행했던 근로자 무료통근버스 사업을 중단하면서, 대안으로 도시형 버스를 계획했다"며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초에는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동은 경남도의원(민주, 덕계ㆍ평산ㆍ서창ㆍ소주)은 "시내버스 이용이 불편한 산업단지 근로자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으로, 근로자 통근 편의는 물론 고용창출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 중단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양산시민신문 (엄아현)에도 실렸습니다.


태그:#양산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