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황운하(대전 중구) 의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황운하(대전 중구) 의원(자료사진).
ⓒ 황운하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황운하(대전 중구)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맹비난했다. 국감 답변 내용과 태도에서 '인격의 미숙함과 교양 없음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일갈했다.

황 의원은 이 글에서 지난 22일 국정감사에 참석한 윤 총장의 답변태도와 내용이 "일국의 검찰총장에 걸맞지 않는다는 허탈감과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고 혹평했다.

황 의원은 한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을 인용하며 "'건들건들하는 몸놀림', '말 중간 중간에 넣는 엉... 엥... 하는 소리', '과도하고 어수선한 손짓', '호전적인 표정', '마스크 하나 제대로 못쓰고 계속 손으로 밀어 올리는 행동' 등 일국의 검찰총장이라기엔 너무도 거칠고 품위가 없다. 인격의 미숙함과 교양없음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답변 내용 중에는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막나가는 발언도 있었다"면서 "검찰총장은 법 상 법무부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검사다. 공직사회에서 지휘·감독을 받는 관계를 '상사'-'부하'라고 부르는데, 윤 총장의 발언은 '추 장관은 우리 식구가 아니'라는 저급한 조직논리로 들린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검찰지상주의에 빠져있는 듯하다. 조직논리를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집단은 마피아 조직과 다를 바 없다"며 "윤 총장의 민낯을 본 많은 국민들은 검찰이 얼마나 위험한 조직인지 실감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또 "윤 총장은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절제해서 행사해야 한다는 고위 공직자로서의 기본을 갖추지 못했다"며 "'검찰만능'의 편협하고 독선적인 사고에 빠져있었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끝으로 "그럼에도 윤 총장은 '검찰총장이 법무부장관의 부하라면 대검조직이 필요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윤 총장의 발언이 아니더라도 검찰의 직접수사권이 폐지된다면 지금의 비대화된 대검조직은 해체수준으로 대폭 축소되어야 한다"며 "그것이 혈세낭비를 막는 길이고, 정상으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