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 "언론에선 (윤 총장을) 대통령 후보로 여론조사까지 한다. 검찰총장 임기 마치고 정치할 생각이 있나."
 
윤석열 검찰총장
: "글쎄 뭐...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할 겨를도 없고 향후 거취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


윤 총장의 답변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다만"이라는 부사가 튀어나왔기 때문이다. 윤 총장은 이어 "다만 퇴임 이후 소임을 마치면 저도 지금껏 우리 사회의 혜택을 받은 사람이라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은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23일 0시를 훌쩍 넘은 시각,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 현장에서 나온 말이다. 김 의원이 재차 "그 방법에 정치가 포함돼 있느냐"고 묻자 윤 총장은 "지금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향후 정치 활동 가능성을 열어 놓은 답변이다.

김종민 "별로 좋은 길 아닌데..."

같은 자리에 있던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과 국민의힘 의원 간 계속 이어진 질의와 답변 분위기를 언급하며 "저 분들과 호흡이 맞고 의견이 맞다면 별로 좋은 길은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정치를 할 수 있다는 이야기로 들린다. (윤 총장이) 정무감각이 별로 없으신데, 제가 총장에 비해 정치를 잘 아는지는 모르지만 국민의힘 사람들은 아직 국정농단을 반성하지 않는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말끝에 야당 위원석에서 실소가 이어졌다.

윤 총장의 속내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수사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서 더 자세히 드러났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검찰이 관련 사건 수사 당시 고발인 조사 없이 압수수색을 했다는 사실 등을 들어 "(검찰이) 정치적 목적과 검찰개혁 반대를 위한 수사를 한 것 아닌지 솔직히 답하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제가 정무감각이 있고 검찰개혁을 막아보려 했다면 차라리 수사를 안 하는 게 나았다"면서 "미련한 짓이라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많았다. 놔뒀다가 조용해지면 검찰에 더 좋은 걸 받아도 된다는 것이었다. 우리 수사가 나쁜 목적이 아니라면 그렇게 안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솔직히 검찰 조직의 장으로서 조직에 불리한 선택을 했구나 후회가 드는 경우도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다만 고발인 조사가 없었던 이유에 대해선 '시급성'을 언급했다. 윤 총장은 "고발인조사를 하면 오히려 보안이 누설될 수도 있고 압수수색으로 시급히 (증거를) 확보해야한다면 고발인 조사는 필요 없다"면서 "고발인들도 언론보도를 보고 고발한 거라 (고발내용과) 관련된 것은 공개 정보로 수집했고, 검사들이 (이를 토대로) 상당량의 기록도 만들어 압수수색 필요 사유가 나와 영장이 발부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검찰청을 상대로한 국정감사는 22일 오전 10시에 시작해 다음날인 23일 오전 1시께 종료됐다. 2021년 7월을 끝으로 임기를 종료하는 윤 총장의 마지막 국감인 만큼, 주 질의와 보충질의 다시 재보충 질의에 이어 재재보충질의까지 이어졌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