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삼청동 총리서울공관에서 '농업인단체 대표들과의 대화'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22차 목요대화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삼청동 총리서울공관에서 "농업인단체 대표들과의 대화"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22차 목요대화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월부터 벼‧밭작물에 대한 재해보험금을 지급하는 등 영농재개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2일 오후 총리 서울공관인 삼청당에서 열린 목요대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목요대화에는 임영호 한국농축산연합회 회장, 정한길 농민의길 상임대표, 고문삼 한국농업인단체연합 상임대표, 하태식 축산관련단체협의회 회장, 김제열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수석부회장, 박흥식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김인련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회장, 김옥임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회장,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목요대화에서 농업인단체 대표들은 농업현장의 어려움을 전달하고, 풍수해 피해 농가의 경영안정과 국민 먹거리 지원 등을 위해 필요한 지원과 함께 농작물재해보험 개선 등을 요청한 것으로 국무총리실은 전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재해복구를 위해 추진 중인 정부정책을 설명하고, 11월부터 벼‧밭작물에 대한 재해보험금을 지급하는 등 영농재개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정부가 농업인단체 대표들에게 밝힌 정책은 다음과 같다.

영농재개 : 살충제‧영양제 등 할인 공급, 농기계 수리지원, 복구지원 일손돕기 등
금융지원 : 농축산경영자금의 이자감면·상환연기, 신규 재해대책경영자금 지원
재해보험금 : 과수,원예시설 보험금 旣지급(9.28), 벼‧밭작물 보험금 지급(11월)
피해벼 수매 : 흑백수, 수발아 등 피해벼에 대해 매입 추진

이날 농업인단체 대표들의 코로나19의 장기화, 기후변화 심화에 따라, 식량의 안정적 공급대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고, 정부측은 식량 자급률을 제고하는 한편, 제2차 농식품분야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을 연내에 마련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역별 위험 수준에 맞는 적정보험료 부과 필요 등 농작물재해보험제도를 개선해달라는 단체 대표들의 요구에 대해서는, 보험요율과 보장수준의 적정화로 보험제도의 수혜 범위를 확대하는 등 연말까지 '재해보험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올해 추석 명절에 한해 한시적으로 상향한 청탁금지법상 농축산물 선물가액상한(10→20만원) 연장요구에 대해서는 그 효과를 면밀히 분석하여 지속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이 밥심으로 힘을내야 국난극복이 가능하다며, 건강한 국민의 먹거리를 보장하고, 취약계층이 끼니 걱정을 하지 않도록 농식품바우처를 중심으로 도농이 상생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목요대화는 총리실 페이스북 및 KTV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