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은 2017년 2월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에서의 식사 배급 도중 수용 승객이 한국인 직원의 목을 가격하고 있는 모습이다. 오른쪽은 2019년 7월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에서 응급 환자가 발생한 모습이다.
 왼쪽은 2017년 2월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에서의 식사 배급 도중 수용 승객이 한국인 직원의 목을 가격하고 있는 모습이다. 오른쪽은 2019년 7월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에서 응급 환자가 발생한 모습이다.
ⓒ 유튜브

관련사진보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국토위)가 국정감사 중 인천공항 송환대기실 문제를 집중 점검하기 위해 현장을 찾는다.

'2020년 인천국제공항공사 국정감사 현장시찰 계획안'에 따르면, 국토위는 22일 오후 1시 인천공항을 방문해 제1여객터미널 통합운영센터(10분), 제2계류장관제탑(10분)과 함께 송환대기실(20분)을 시찰한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인천공항 송환대기실 문제를 연속 보도한 바 있다. 송환대기실은 입국 허가를 받지 못한 외국인 승객이 한국을 떠날 때까지 머무는 면세구역 내 공간으로 인천공항뿐만 아니라 전국 9개 공항·항만에 설치돼 있다.
 
 수용된 승객으로 가득찬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의 모습.
 수용된 승객으로 가득찬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의 모습.
ⓒ 유튜브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1년 동안 승객 5만 5547명이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을 거쳐 가는 등 이곳은 출입국 관리를 위한 중요한 업무를 맡고 있다. 하지만 직원들은 정부나 인천공항공사 소속이 아닌 여러 항공사가 연합해 만든 항공사운영위원회(AOC)의 하청 인력업체에 소속돼 있다.

이처럼 의무는 중대한 반면 권한은 미비한 기형적 구조 속에서, 송환대기실 직원은 물론 이곳을 거쳐 가는 승객의 인권마저 침해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들여다보고 있는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대덕)은 "인천공항 송환대기실이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모색하기 위해 현장시찰을 추진했다"며 "송환대기실 현장을 찾아 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고 현재 운영 방식의 구조적 문제를 들여다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직원은 뺨 맞고 승객은 발작  http://omn.kr/1p2lp
김현미 "불합리" 진선미 "충격적" http://omn.kr/1pqje
인천공항 외국인 사망의 전말 http://omn.kr/1ptes 
 
▲ 직원은 뺨 맞고 승객은 발작..."전쟁터나 다름 없다" / 인천공항 송환대기실 .
ⓒ 소중한

관련영상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