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이른 새벽에 지리산 노고단에 올랐습니다. 밤하늘에 뜬 수많은 별들을 벗 삼아 어두운 탐방로를 한 시간가량 걸어 노고단 섬진강 전망대에 도착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찾아오신 분들이 이미 노고단 정상을 가득 메웠습니다.

찬바람을 견뎌내며 잠시 기다리니 서서히 해가 뜨기 시작했고 여기저기에서 탄성이 들려옵니다. 해가 뜨고 밝아 오면서 화엄사 골짜기가 윤곽을 드러내고 구례를 덮었던 하얀 구름이 미세하게 꿈틀거립니다.

도시 생활에 지친 사람들에게 밤하늘에 뜬 별들과 노고단 일출 그리고 운해는 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어두운 탐방로가 밝아지고 새벽에 보지 못했던 단풍이 눈에 들어옵니다. 화려한 빛깔의 단풍색은 아니지만 누런 단풍이 새벽 노고단 정상에 올랐던 탐방객들을 즐겁게 합니다.

구례 노고단은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최고의 비대면 힐링 명소입니다.

#구례 #노고단 #노고단운해 #노고단일출 #노고단단풍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