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독일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 할머니,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독일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 할머니,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독일 베를린시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논란과 관련해 14일 "독일은 일본과 같이 2차 세계대전 패전국이지만 일본과는 다르게 과거 역사를 반성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는 것에 앞장선 나라"라며 "세계 양심의 수도라고 부를 수 있는 베를린의 소녀상은 철거돼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역사와 인권 문제 해결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 주장은 절대 있을 수 없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할머니는 "중요한 역사의 증거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라며 "소녀상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한과 슬픔이요, 후세 교육의 심장"이라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과거 빌리 브란트 전 독일 수상이 바르샤바 유대인 게토 지구를 찾아 무릎을 꿇고 사죄한 사례를 언급하며 독일 베를린시의 소녀상 철거 명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과거 독일 총리가 비가 부슬부슬 오는데 눈물을 흘리며 잘못했다고 사죄하던 모습은 어디 갔나"라며 "피해자들의 심장과 같은 소녀상이 꼭 독일에 그대로 세워져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독일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독일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 할머니는 소녀상 설치에 반발하고 있는 일본에 대해서도 강력 규탄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은 뭘 잘했다고 공공연하게 저러는지 아직까지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라며 "일본이 사죄하고 배상하지 않는다면 반드시 벌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독일 내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는 지난 9월 28일 베를린 미테구청의 허가를 얻어 소녀상을 설치했다. 그러나 이후 일본의 항의가 이어졌고, 결국 지난 7일 베를린시는 이날(14일)까지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에 반발한 코리아협의회는 법원에 행정명령 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12일), 이후 베를린시는 전날인 13일 법원의 판단이 나오기까지 철거를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엔 이 할머니 외에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명을)과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함께 했다. 이 할머니가 지난 5월 정의연과 정의연 대표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의 회계 부정 의혹을 제기한 이후 정의연 쪽과 공식적인 기자회견을 같이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을 철회시키기 위해 14일 오후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함께 서울 중구 주한독일대사관을 방문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을 철회시키기 위해 14일 오후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함께 서울 중구 주한독일대사관을 방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관련기사]
베를린 소녀상 논란, 일본에 두 손 든 독일 구청장의 토로 http://omn.kr/1pm7w
베를린 소녀상 철거, 일단 중지... 당국 "해결책 논의해보자" http://omn.kr/1pnoh
일본 누리꾼들 "베를린 소녀상 철거 보류, 최악의 판단... 실망" http://omn.kr/1pnwx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