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막걸리학교가 들어설 구, 삼화북평합동양조장
▲ 강원막걸리학교가 들어설 구, 삼화북평합동양조장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많은 시민들은 지쳐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동해문화원은 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원연합회, 강원문화재단 등이 지원하는 각종 공모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문화원은 100년 된 폐 삼화 북평합동양조장을 문화적으로 재생하는 행정안전부 공간혁신 공모사업 '막걸리 익는 홍월평'으로 강원막걸리학교와 막걸리 야행을 진행 중이다.

또, 문화원연합회와 문화부가 지원하는 어르신프로그램 '문화로 청춘', 청년협력프로제트 '자서전 담길', 강원문화재단 '홍반장' 등 4개 사업을 운영 중이다. 이 외에도 문화원 청년기획단 협력사업인 강원도가 지원하는 마늘 맑음주학교, 사회적기업가 창업팀 금곡목간 등을 포함하면 총 6개의 공모사업을 운영하는 셈이다.
 
비대면 어르신문화프로그램 '문화로 청춘' 진행장면
▲ 비대면 어르신문화프로그램 "문화로 청춘" 진행장면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와 관련해, 문화원은 기존 공간을 벗어나 마을을 찾아가는 프로그램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면 비대면 등 디지털 전환 범위와 대안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공모사업은 소규모 인원과 멘토 참여로 방역을 준수하며 마을 단위로 운영 중이다. 

동해문화원은 이미 10년 전부터 마을사업에 뛰어들어 이미 관광객 50만 이상이 방문하는 감성관광지 '논골담길'을 조성한 경력이 있다. 또한 4년 전부터는 인구감소지역인 삼화6통 금곡마을에 '추억의 밥상' 등의 프로그램을 시행한 바 있다. 이처럼, 마을에 문화를 입히는 다양한 마을공동체 회복운동과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김해정 문화원 문화경영부장은 "문화학교와 사회문화예술교육은 단순 교육을 넘어 지역사회 봉사와 공동체 참여 등을 통해 지역문화생태계 성장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새로운 고객층 개발'이 지역문화원의 경쟁력이 될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어르신,청년 협력프로젝트 돌에 쓰는 자서전 진행
▲ 어르신,청년 협력프로젝트 돌에 쓰는 자서전 진행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