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JSA경비대대 안에서 관계장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지난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경기 파주시 판문점 JSA경비대대 안에서 관계장교의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며 중단됐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이 약 1년 만에 재개된다.

유엔군사령부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로버트 에이브럼스 유엔군 사령관(주한미군 사령관 겸임)이 한국 정부와 코로나19 완화 조치와 관련한 검토와 협의를 거쳐 일반인들이 조만간 판문점 정기 견학을 시작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의 돼지열병 방역 성과를 평가하며 "비무장지대(DMZ) 출입 제한을 해제했다"며 "곧 일반 대중에게 재개 날짜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정부는 코로나19 방역 상황 등을 보아가며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판문점 견학 재개를 결정할 예정이나 현재 정해진 바는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날 유엔사 발표에 대해 "우리 정부의 견학 재개 결정 시, 이를 존중하겠다는 입장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찾아 "코로나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내달 판문점 견학이 재개된다면 견학이 중단된 지 약 1년 만이다.

정부와 유엔사는 지난해 경기도 파주시에서 발생한 돼지열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협의를 통해 10월 1일부터 판문점 견학을 전면 중단했다. 올해 코로나19까지 발생하면서 견학 중단 방침이 유지됐다.

유엔사는 "돼지열병과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며 판문점을 방문하는 모든 일반인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완화 조치를 마련하도록 지속적으로 한국 정부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