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오른쪽).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오른쪽).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첫 전화회담을 가졌다.

한일 정상이 공식적인 회담을 한 것은 지난해 12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만난 이후 9개월 만이다. 

교도통신,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회담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과 일본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며 한일, 미일간의 협력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과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으로 악화된 한일 관계에 대해 "어려운 상황에 있는 양국 관계를 방치하면 안 된다고 했다"라며 "여러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이 한국 측에 있으며, 한국 정부가 직접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아베 전 총리의 주장을 그대로 되풀이한 것이다. 

스가 총리는 한일 관계 개선의 전망을 묻자 "방금 말한 것이 전부이며, 외교상의 문제이기도 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답변은 삼가겠다"라고 말을 아꼈다.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도 이번 전화회담에 대해 "한일 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일본인 납북 문제를 비롯해 한일, 한미일 연대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가토 관방 "일본의 주장 확실히 밝히겠다"

가토 장관은 "이번 회담이 한국 측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으며,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비롯해 상당히 어려운 현안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본적으로 양국은 이웃 관계이지만, 개별적 사안에 대해서는 일본의 주장을 확실히 밝히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촉구할 것"이라며 "이는 분명히 지금까지와 같은 대응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스가 총리는 취임 후 문 대통령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과 전화회담을 했으며 25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통화할 예정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