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한국산 코로나19 진단 키트 불량 발생을 보도하는 <볼티모어 선> 갈무리.
 한국산 코로나19 진단 키트 불량 발생을 보도하는 <볼티모어 선> 갈무리.
ⓒ 볼티모어 선

관련사진보기

 
미국 메릴랜드주가 한국에서 수입한 코로나19 진단 키트가 불량이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를 공식 반박했다.

앞서 18일 메릴랜드주 지역 신문 <볼티모어 선>은 최근 메릴랜드주 당국이 수입한 한국의 랩지노믹스사 코로나19 진단 키트(LabGun RT-PCR Kit)에서 잘못된 검사 결과가 나와 사용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사위'로 유명한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미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4월 한국으로부터 50만 회 분량의 진단 키트를 수입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메릴랜드 보건시설협회 조셉 드마토스 회장은 "메릴랜드의 일부 요양원이 메릴랜드대학 연구소로 보낸 샘플에서 수십 개의 거짓 양성 검사(false positive results)가 나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메릴랜드대학의 대변인 케빈 P. 켈리도 <볼티모어 선>의 취재에 "우리는 더 이상 그 진단 키트를 사용하지 않는다"라며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히 언급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호건 주지사는 21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랩지노믹스의 진단 키트를 정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다(being used normally)"라며 "그동안 어떤 문제도 없이 20만 개 이상의 랩지노믹스 진단 키트를 사용해 성공적이고 효과적인 검사를 해왔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는 랩지노믹스 진단 키트를 매일 활용할 것이고, 이를 주립 공중보건연구소 등에도 보낼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메릴랜드대학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우리는 랩지노믹스의 진단 키트에서 나온 결과가 수용할 수 있는 검사라는 것을 명확히 하고 싶다"라며 "만족스러운 성능을 가진 진단 키트"라고 강조했다.

랩지노믹스사도 "현지에서 해당 진단 키트로 독감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지 실험을 진행한 결과 잘못된 양성 판정이 발생한 것이 현지 언론에서 잘못 기사화됐다"라며 "우리가 수출한 진단 키트는 코로나19 검사 전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호건 주지사는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서 자신이 한국 정부에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수출해달라고 요청했고, 이 과정에 자신의 한국인 아내 유미 호건 여사가 참여한 것을 직접 소개한 바 있다. 

또한 호건 주지사는 메릴랜드주가 미국산이 아닌 한국산 진단 키트를 수입한 것에 불만을 나타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관련 기사 : 트럼프 "한국산 진단키트 왜 수입했나"... 호건 주지사 공개 면박)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