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청 전경.
 경상남도청 전경.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경남도(도지사 김경수)는 21일부터 '경남사랑상품권'을 166억원 추가 발생한다. 경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확대를 지원하고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특별할인판매를 이어간다"고 20일 밝혔다.

경남사랑상품권은 선불 충전식 모바일상품권으로 '경남지역상품권', '체크페이' 등 제로페이 상품권앱에서 구매‧사용이 가능하고,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번 특별할인판매는 1인당 월 구매한도를 50만원 이하로 조정하고, 월별 판매 계획을 수립하였다.

월별 판매계획은 명절특수를 고려하여 추석 전후로 9월 말과 10월 2개월간 월 50억원씩 총 100억원을 우선 배정하여 판매하고 이후 잔여 상품권을 월별 균분하여 판매한다는 것이다.

선물하기는 구매한 상품권을 문자메세지 형태로 전송하고 수신자가 상품권 앱에 문자메세지의 핀코드를 입력함으로써 상품권이 충전되는 기능이다.

경남사랑상품권은 가맹점에 결제수수료 완전 면제(0%)와 부가가치세 납부세액 공제 혜택이 있고, 소비자는 10% 할인구매와 함께 연말정산시 카드보다 높은 소득공제율(30%)을 적용받을 수 있으므로 사용자 쌍방에게 혜택이 풍부하다.

김기영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는 "이번 경남사랑상품권과 시군 상품권의 발행규모 확대로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골목상권이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많은 도민들이 지역사랑상품권 이용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