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가 지역화폐의 효과에 대해 부정적인 연구보고서를 낸 것에 대해 "유통 대기업과 카드사 보호 목적 또는 정치개입 가능성"을 의심하며 그렇다면 청산해야 할 적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가 지역화폐의 효과에 대해 부정적인 연구보고서를 낸 것에 대해 "유통 대기업과 카드사 보호 목적 또는 정치개입 가능성"을 의심하며 그렇다면 청산해야 할 적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지역화폐의 효과를 둘러싼 논란과 공방이 연일 치열해지고 있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하 '조세연')이 지역화폐의 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중간연구결과를 발표하자 지역화폐 확대를 추진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일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조세재정연구원 갈수록 이상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적폐"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힐난했다.

이 지사는 "(지역화폐는)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자 역점시책 사업의 하나로 영세 중소상공인의 매출 지원을 통해 골목과 지방경제를 활성화하려는 것으로 국회는 아동수당도 지역 화폐로 지급할 수 있도록 입법했다"라며 "지역화폐는 타지역이 아닌 자기 고장의 소비를 촉진하는 측면과 중소상공인 매출증대 지원을 통해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 유통 공룡으로부터 지역소상공인들을 보호하는 측면 두 가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기준으로 볼 때 전체 매출이 동일할 수는 있어도, 유통 대기업과 카드사 매출이 줄고 중소상공인 매출이 늘어나는 것은 연구할 것도 없는 팩트"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1차 재난지원금에서 보듯 지역화폐는 저축을 할 수 없고 반드시 소비해야 하므로 승수효과가 크다"며 "조세연 주장처럼 아무 효과가 없는데 기재부가 2019년부터 지역화폐 지원을 계속 늘리고 내년에 2조 원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해 지역화폐 발행을 15조 원까지 늘릴 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조세연 보고서 연구 윤리까지 의심 받을 사안"

이 지사는 또 "심지어 조세연은 지역화폐가 골목식당 음식점에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는 객관적 자료와 상식을 벗어나 '지역화폐 때문에 골목식당 매출이 줄었다'는 황당한 주장을 했다"며 "전자화폐로 지급되어 불법할인(깡) 가능성도 없고, 재충전이 가능하여 발행비용도 반복적으로 들지 않는 지역화폐를 두고 '깡'의 위험이나 과도한 발행비용을 문제 삼는 것도 이상하다"고 말했다.  

그는 "조세연 스스로 밝힌 것처럼 이번 발표는 지역화폐 활성화 이전인 2010~2018년까지의 자료에 의한 것으로 최종 결과가 아닌 중간 연구결과에 불과한데, '지역화폐는 아무 효과가 없는 예산낭비'라고 주장한다"며 "보고서 시작 단계부터 지역화폐를 아예 '열등한' 것으로 명시하고 시작한다. 가치중립적, 과학적으로 시작해야 할 실증연구의 기본을 어긴 것이며 연구 윤리까지 의심받을 수 있는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왜 이들은 왜곡되고 부실하며 중간 연구결과를 이 시점에 다급하게 내놓으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주요 정책을 비방하는 것일까"라는 의구심을 제기했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조세연을 "국민복리가 아닌 특정집단의 이익을 옹호하는 적폐"라고 규정하며 힐난했다.

그는 조세연의 지역화폐 폄하 이유에 대해 "지역화폐 확대로 매출 타격을 입는 유통 대기업과 카드사 보호 목적 또는 정치개입 가능성 외 다른 이유를 상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 근거로 ▲지역화폐가 활성화될수록 대형마트 등 유통대기업과 카드사 매출이 악영향을 받는 점 ▲지금이 정부 예산편성 시기인데 정부와 민주당이 지역화폐를 대대적으로 확대하려고 하는 점 ▲일부 경제지 등 경제기득권을 옹호하는 보수언론이 집중적으로 지역화폐를 폄훼하는 점 ▲'지역화폐 시행이 정치적 목적에 의한 것'이라 주장하여 스스로 '연구'를 넘어 정치 행위를 하고 있는 점 ▲논란이 커지자 최종보고서는 비공개하겠다고 발표한 후 특정 언론의 단독보도 형태로 최종보고서 내용이 일부 공개되는 등 전형적 언론 플레이가 이뤄지고 있는 점 등을 지적했다.

이 지사는 "국민혈세로 운영되는 국책연구기관이면 국책연구기관답게 국리민복을 위해 타당한 자료에 의한 객관적 연구결과를 제시하면 그만이고 또 그리 해야 한다"며 "국책연구기관이 특정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로컬라이프(www.locallife.news) 와 세무뉴스(www.tax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