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 경기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교육청이 이주민(아래 다문화) 학생과 선주민(아래 한국) 학생들이 함께 어울려 학창시절을 보낼 수 있는 군서미래국제학교(가칭, 아래 군서 국제학교)를 경기도 시흥에 설립한다.

이 학교는 지난 2004년 문을 연 군서중학교를 폐교함에 따라 설립하게 됐다. 내년 3월 37명이 졸업하면서 군서중학교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그 자리에 군서 국제학교가 들어선다.

군서 국제학교는 전국 최초 초·중·고 통합학교로, 기본적인 학년은 있지만 학년과 관계없이 통합 수업을 할 수 있는 무학년 학점제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 학교는 우선 중학생 150명으로 내년 3월 문을 열 예정이다. 이어 2022년에는 고등학생, 2024년에는 초등학생 과정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내년 3월 입학예정 학생은 이주민 인구가 가장 많은 중국 학생 2학급, 러시아 학생 1학급과 한국 학생 3학급이다. 다문화 가정 학생과 한국 학생 비율을 50대 50으로 맞춘 것이다. 학급당 인원은 25명 안팎이다. 학생 선발 지역은 시흥과 안산이다.

다문화 가정 학생과 한국 학생 모두 한국어, 영어, 다문화 학생의 모국어를 비롯한 다중언어와 문화, 역사, 세계사를 학습하게 된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6일 오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이 계획을 발표하며 "다문화 학생뿐 아니라 한국 학생에게도 대단히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아직 경험하지 못한 그런 학교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이 교육감은 "전국 최초 무학년, 학점제는 굉장한 도전이 될 것이다. 다문화 학생은 한국 문화와 자국의 문화를 함께 배울 것이고, 한국 학생은 중국어, 러시아를 배울 수 있어 세계시민으로서 위상을 확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교육감은 기자회견에서 경기도 89개 폐교 활용 방안도 발표했다. 체험중심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제2캠퍼스 형태로 활용한다는 방안이다.

그는 "경기도 시·군과 협력하고 논의를 거쳐 지역별 특성과 운영 방식에 맞는 특생있고 테마가 있는 새로운 교육공간으로 만들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이어 "숲과 카페가 있어 작은 공원 역할을 하는 공간을 만들 수도 있고, 도서관이나 전시실을 꾸밀 수도 있을 것이다. 지역의 필요와 교육목적에 맞는 공간으로서의 기능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