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 남쪽에서 북한의 판문각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판문각에서는 북한군이 망원경으로 이 장관의 방문을 지켜보고 있다.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 남쪽에서 북한의 판문각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판문각에서는 북한군이 망원경으로 이 장관의 방문을 지켜보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해 남북간 합의 사항 이행을 북측에 촉구했다.

이 장관은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앞둔 이날 오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방문해 남북정상이 2018년 4월 함께 기념식수한 소나무 앞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장관은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Pacta Sunt Servanda)'는 의미의 라틴어 구절을 인용하며 "합의는 이행을 통해 완성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장관은 "양측 지도자의 결단을 완성하고 남북의 시간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남북 공동의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둘러보고 있다.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둘러보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정전위 회의실에서 JSA관계장교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정전위 회의실에서 JSA관계장교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정위회의실에서 JSA 관계장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뒤쪽으로 군사분계선 콘크리트가 보인다.
 판문점을 방문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군정위회의실에서 JSA 관계장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뒤쪽으로 군사분계선 콘크리트가 보인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또 이인영 장관은 "정부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인도분야와 교류협력 분야의 '작은 접근'부터 진행해 나가려 한다"면서 "그렇게 출발해서 다시 믿음과 신뢰의 시간을 만들어 가려 한다"고 교류협력 재개를 촉구했다.

이 장관은 특히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며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판문점 견학과 DMZ 평화의 길은 지난 2019년 10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의 여파로 중단된 상태다.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을  방문 한 가운데 북측 병사들이 망원경으로 남측을 관측하고있다.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을 방문 한 가운데 북측 병사들이 망원경으로 남측을 관측하고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에 있는 도보다리를  둘러보고있다.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에 있는 도보다리를 둘러보고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장관은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은 더 이상의 긴장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측은 우리 측 일부 단체의 전단 살포에 대응하여 재설치하려던 확성기를 철거하고 대남전단 준비도 중단한 바 있다"며 "작년 창린도에서 실시한 해안포 사격훈련이나 올해 5월에 있었던 GP 총격도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북측은 군사합의를 준수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는 우리만의 평가는 아니다"라며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도 최근 토론회에서 북측이 군사합의를 준수하고 있다고 평가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장관은 "지금도 우리는 합의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북측에 대화 복원을 재차 촉구했다.

이 장관은 이날 판문점 내 자유의집과 평화의집,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 지난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두 정상이 함께 걸었던 도보다리 등 주요 시설을 둘러보고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