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 이천시는 지난 11일 이천시립 화장시설 사업 선정지역인 수정리 산11-1일원 주변에 거주하는 반대 주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경기 이천시는 지난 11일 이천시립 화장시설 사업 선정지역인 수정리 산11-1일원 주변에 거주하는 반대 주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 이천시

관련사진보기

 
경기 이천시는 지난 11일 이천시립 화장시설 사업 선정지역인 수정리 산11-1일원 주변에 거주하는 반대 주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부발읍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진행된 주민면담에는 부발읍 화장시설 반대비상대책위원회와 인근 토지주 및 주민, 엄태준 이천시장과 조정철 이천시 화장시설건립추진위원장 및 이완우 부위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난해 5월 화장시설 건립추진 계획이 수립되고 9월부터 10월까지 2개월에 걸친 공모과정을 거쳐 올해 8월 24일 최종 부발읍 수정리로 선정이 되기까지 여러차례 언론을 통해 보도가 됐음에도 코로나19 등 생업에 종사하느라 주민들은 이런 이천시립 화장시설 건립과정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또한 이천시립 화장시설은 정말로 꼭 이천에 있어야 하는 시설이라는 것을 공감하나 부발읍 수정리에 생기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주변 지형이 산으로 되어 있는 곳에 화장시설을 선정하는 것이 더 현명한 것이 아닌가라며 다소 격양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엄태준 시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정말 여러분들의 마음이 얼마나 속상하고 힘든지에 대해 많이 느끼고 공감할 수 있었다. 시장은 주민의 입장에서 주민은 시장의 입장에서 더 깊은 고민이 있어야 될 것"이라며 "오늘 이 자리에서 나눈 이야기들에 대해 화장시설 건립추진위원회에서 추후 회의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정철 이천시 화장시설 건립추진위원장은 "화장시설이 추진됨에 있어 충분히 보완할 수 있도록 위원회에서는 끊임없이 고민할 것"이라며 "주변에 피해가 있는 부분이 있다면 법적인 허용 범위내에서 행정적으로 보상이 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의견을 수렴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해당지역이 최종 선정된 경과설명 및 이천시립 화장시설 사업 선정지역인 수정리 산11-1일원 주변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