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기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 참석한 윤영찬 디지털뉴딜분과위원회 간사가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기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 참석한 윤영찬 디지털뉴딜분과위원회 간사가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포털사이트 '다음'의 뉴스편집과 관련해 보좌진에게 "카카오에 강력 항의해라, 들어오라고 하라'는 지시를 해 논란을 빚은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성남중원)이 9일 공식 사과했다. 

전날 그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보좌진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가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그런데 당시 윤 의원은 다음 첫 화면에 주 원내대표 연설 관련 기사가 노출된 것을 두고 보좌진에게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고 지시했다(관련 기사 : 주호영 연설 '다음 메인' 뜨자... 윤영찬 "카카오 들어오라고 하라"). 

국민의힘은 이 일이 "여론 통제, 뉴스 통제"라며 윤 의원의 사퇴까지 요구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포털서비스 업체 사장단이었던 인물이 직접 뉴스 편집 방향에 개입하려고 연락을 넣은 것은 심각한 외압을 가하는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보도 직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과방위 야당) 의원님들께서 이 사안을 정치적인 사안으로 끌고 가는 것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제 의견을 (포털에) 전달할 자유가 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9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는 윤 의원을 향해 "엄중하게 주의를 드린다"고 했다. 그는 "우리 당 대표연설과 야당의 대표연설이 불공정하게 다뤄졌다는 문제의식이었다고는 하지만, 오해를 살 수 있었다"며 "저를 포함해 우리 의원들께서 국민께 오해를 사거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을 하지 않도록 새삼 조심해야겠다"고 짚었다. 또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재발방지책을 고민해달라고 주문했다(관련 기사 : '포털압박 논란' 윤영찬에 이낙연 "부적절 문자, 엄중하게 주의").

6시간여 뒤, 윤영찬 의원은 페이스북에 직접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송구하다, 저의 잘못"이라며 "비록 보좌진과의 대화라 해도 엄밀한 적절한 언어를 사용하지 못했다,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했다.

다만 "여야 대표 연설의 포털 노출과정의 형평성에 의문을 가졌던 것"이라며 "제가 (카카오에) 묻고자 했던 것은 뉴스 편집 알고리즘의 객관성과 공정성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초선 국회의원으로서 4개월이 지났다"며 "이번 일을 커다란 교훈으로 삼아 한 마디 말과 한 걸음 행동의 무게를 새기겠다"고 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