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지도부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지도부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의원총회가 화상회의로 진행될 수도 있다.

양당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예정돼 있던 의총이나 연찬회 계획을 취소한 상태였다. 현역 176명의 민주당, 현역 103명의 통합당 모두 '실내 50명 이상 대면 모임 금지' 조건에 걸렸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경우,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지만 온라인 메신저를 활용한 방법인만큼 충분한 의견수렴에는 한계도 있었다. 이에 국회사무처는 이달 중 영상회의가 가능한 국회 시설을 활용해 각 정당의 의총 운영을 가능케 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 같은 방안은 20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민주당 김태년·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회동 때 보고됐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이른바 '영상회의'가 가능한 국회 내 사무실이 3개 정도 있다. 여기에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서 여야 정당들이 의원총회를 하는 방안을 8월 중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방안이 실현되면) 의원들은 의원회관 내 각자 방에 있고 원내대표와 지도부만 영상회의가 가능한 사무실에서 회의할 수 있게 된다"며 "이를 위해 국회사무처에서 각 의원실의 실무자 1인씩 빠른 시일 내 교육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여야 주도 하에 국회사무처가 보좌하는 국회 '코로나19대응팀(아래 대응팀)'도 구성하기로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의 제안을 주호영 원내대표가 수용하면서 이뤄진 방안이다.

이와 관련, 한 수석은 "대응팀은 일일 점검을 비롯해 국회 차원의 방역 대책과 사후 조치를 취하는 일을 주도할 것"이라며 "(방역 및 예방대책으로) 국회 본회의장과 상임위원회 회의장 등에 1인용 칸막이를 설치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21대 첫 정기국회 개원식, 9월 1일 열린다

한편,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정기국회 일정 일부와 윤리특별위원회 구성 등에 합의했다.

우선, 21대의 국회의 첫 국정감사 및 예·결산심사를 진행할 정기국회 개원식은 오는 9월 1일 열기로 했다. 개원식 이후 진행될 교섭단체 대표연설 및 대정부일정, 국정감사의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선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9월 중 본회의를 열어서 쟁점이 없는 민생 법안들을 처리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처리 법안에 대해서도 추후 협상에서 논의키로 했다.

윤리특위는 여야 동수 총 12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민주당 5명, 통합당 5명, 교섭단체가 추천하는 비교섭단체 의원 각 1명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고 이 중 최다선 의원이 위원장을 맡을 예정이다. 최다선 의원이 2명 이상일 경우엔 연장자 순으로 맡기로 했다. 이흥구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특위 설치도 합의했다. 민주당에서 이번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을 맡고, 다음 인사청문특위 땐 통합당에서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그 외 논의될 것으로 보였던 ▲ 코로나19 극복 경제특위 ▲ 균형발전특위 ▲ 에너지특위 ▲ 저출산대책특위에 대해선 좀 더 논의를 거치기로 했다. 한 수석은 "4개 특위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구성할 지에 대해선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추가협상을 하기로 했다"며 "특위의 구체적인 명칭 등을 포함한 논의"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