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읍내에 위치한 모텔 구조활동 구조활동
▲ 읍내에 위치한 모텔 구조활동 구조활동
ⓒ 김태문

관련사진보기

지난 8일 아침, 서시천교 주변 뚝방이 무너지며 주변 모텔 등 구례 5일시장에 물이 들어차기 시작했다.

구례119안전센터 대원들은 7일 저녁부터 자연재해 등 수많은 출동에 대응했고 8일 8시경 횡단 로프를 설치하여 읍내의 ○○모텔에 고립된 투숙객(17명)들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곳의 상황이 종료되자, 물이 차 차량 통행이 가능한 도로가 거의 보이지 않을 지경이 됐다. 구조활동을 위해 보트가 필요한 상황이 된 것이다.

하지만 산악119구조대와 순천119구조대가 보유하고 있는 구조보트는 마산면과 문척면 일대에서 각각 활동 중이었다. 구례 5일시장 인근에는 동력보트가 전무한 상황이었다.

마침 주변에 보이던 몰놀이용 보트를 이용하여 5일 시장 내에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했지만, 이마저도 유속이 강해지며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시간이 얼마나 흘렀을까? 황화연 구례119안전센터장이 어선을 타고 나타났다. 시민 박성안씨와 고대권씨가 섬진강에서 어업에 종사할 때 사용하던 어선 한 척을 끌고 구조활동을 위해 달려온 것이다. 이 어선은 지쳐가던 소방대원들에게 큰 힘이 되었다.
 
 고립된 아이를 구조했다.
 고립된 아이를 구조했다.
ⓒ 김태문

관련사진보기

구호물품 전달 고립된 주민이 있는 아파트에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 구호물품 전달 고립된 주민이 있는 아파트에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 김태문

관련사진보기

황화연 센터장과 구조대원이 탑승한 이 어선으로 70여 명의 주민들을 구조했다. 또, 구례 ○○○병원에 고립되어 있는 환자들을 위해 비상발전기와 긴급의약품 등을 전달했다. 읍내 아파트와 모텔 등에 자발적으로 남은 사람들을 위한 구호물품을 전달하는 등, 다양한 지원 활동에 나서기도 했다.

황화연 구례119안전센터장은 "구례는 아직 소방서가 설치되지 않은 지역으로 소방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어선을 끌고 구조활동에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신 두 분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수해가 끝나고 망연자실하여 울고 계시는 주민들을 많이 보았는데 이 분들에게 작지만 힘이 될 수 있게 수해복구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을 쓴 김태문씨는 구례 119 안전센터에서 근무 중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