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역대급으로 지루하게 이어졌던 최장의 장마가 물러가고 난 뒤 끝에 잠시 주춤하나 싶었던 코로나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장마에 가렸던 폭염과 열대야도 이제야 제 세상을 만났다는 듯이 연일 뜨거운 열기를 뿜어내고 있습니다.

이래저래 잠 못 드는 밤이 계속되고 있는 요즘, 옛사람의 지혜를 빌어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문화동에서 용봉동까지 이어지는 ‘천·지·인 문화 소통길’에 보라색 카펫이 깔렸습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문화동에서 용봉동까지 이어지는 ‘천·지·인 문화 소통길’에 보라색 카펫이 깔렸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광주 도심 하늘 높이 치솟은 키 큰 메타세쿼이아 숲 속에서 청량한 매미소리 들으며 보랏빛 꽃향기 속에서 잠시나마 힐링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광주 도심 하늘 높이 치솟은 키 큰 메타세쿼이아 숲 속에서 청량한 매미소리 들으며 보랏빛 꽃향기 속에서 잠시나마 힐링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이래 저래 잠 못 드는 밤이 계속되고 있는 요즘, 매미소리 들으며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이래 저래 잠 못 드는 밤이 계속되고 있는 요즘, 매미소리 들으며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조선 후기의 실학자 다산 정약용은 여름에 더위를 없애는 8가지 방법 '소서팔사(消暑八事)'중 한 가지 방법으로 동쪽 숲에서 매미소리 듣기, '동림청선(東林聽蟬)'을 권하고 있습니다.

옛 선인은 "적막한 숲 속에서 매미 소리 들으니 괴로운 심사 다 지나가고 이 세상이 아닌 듯하다"라고 노래하고 있습니다.

여기, 광주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 사람들 북적거리지 않고, 하늘 높이 치솟은 키 큰 메타세쿼이아 숲 속에서 청량한 매미소리 들으며 보랏빛 꽃향기 속에서 잠시나마 힐링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광주 문흥동 맥문동 숲길은 호남 고속도로변의 버려진 땅을 주민들이 나서서 메타세쿼이아 나무와 함께 맥문동을 심어 명품 녹지 구역으로 만들어 놨습니다
 광주 문흥동 맥문동 숲길은 호남 고속도로변의 버려진 땅을 주민들이 나서서 메타세쿼이아 나무와 함께 맥문동을 심어 명품 녹지 구역으로 만들어 놨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입소문이 나면서 사진 동호회 회원들도 많이 찾고 있습니다
 입소문이 나면서 사진 동호회 회원들도 많이 찾고 있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광주광역시 북구에는 문화동에서 용봉동까지 이어지는 '천·지·인 문화 소통길'이 있습니다. 총연장 약 4.2 km 중 문화동 육교에서 오치동 쌍굴다리까지 이어지는 길이 요즘 온통 보랏빛으로 가득합니다.

광주 도심을 관통하는 호남 고속도로변의 버려진 땅을 주민들이 나서서 메타세쿼이아 나무와 함께 맥문동을 심어 명품 녹지 구역으로 만들어 놨습니다.

'문흥동 맥문동 숲길'이라는 별칭에서 알 수 있듯이 키 큰 메타세쿼이아 나무 아래 키 작은 풀, 맥문동이 꽃을 피워 온통 보라색 융단을 깔아 놓았습니다.
 
 초콜릿 막대사탕을 닮은 꽃 사이를 꿀벌들이 웅웅 거리며 부지런히 지납니다
 초콜릿 막대사탕을 닮은 꽃 사이를 꿀벌들이 웅웅 거리며 부지런히 지납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하얀 비비추도 이곳에서는 맥문동을 닮아 보랏빛으로 변했습니다
 하얀 비비추도 이곳에서는 맥문동을 닮아 보랏빛으로 변했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초록색 물감이 뚝뚝 떨어질 것 같은 메타세쿼이아의 바늘잎과 맥문동의 보랏빛 꽃이 환상적인 보색을 이루고 있습니다. 9월 초, 보라색 꽃이 지고 난 뒤에는 까만 진주 같은 열매를 맺습니다.

맥문동은 백합과 여러해살이 풀로 꽃보다는 약초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겨울에도 푸른 잎이 남아 있을 정도로 생명력이 강하고, 뿌리가 보리와 비슷하다 하여 '맥문동(麥門冬)'이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꽃말은 '겸손과 인내'라고 합니다. 소나무나 왕버들, 메타세쿼이아 등 키 큰 나무 밑 그늘에서도 다투지 않고 서로에게 배경이 되어주며 조화를 이뤄 잘 살아가는 우리네 '착한 민초'입니다. 
 
 맥문동은 키 큰 나무 밑 그늘에서도 다투지 않고 서로에게 배경이 되어주며 조화를 이뤄 잘 살아가는 우리네 착한 민초입니다
 맥문동은 키 큰 나무 밑 그늘에서도 다투지 않고 서로에게 배경이 되어주며 조화를 이뤄 잘 살아가는 우리네 착한 민초입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동문화재단 문화재 돌봄사업단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