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에서 16일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관련된 2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 지역 확진자는 170명으로 늘었다.

대전시에 따르면 중구 옥계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A(대전 169번 확진자) 씨는 지난 12일 기침 등 첫 증상을 보인 뒤 전날 열이 나면서 충남대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 170번째 확진자는 중구 태평동 거주 20대 남성 B씨로 지난 9일 오후 4시부터 14일 오후 4시까지 충남 계룡시 도곡산기도원을 방문했다.

B씨는 이곳에서 지난 10∼11일 서울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서산 12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전날 계룡시보건소 연락을 받은 B씨는 16일 대전 중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발열과 근육통, 오한 등 증상이 발현했다고 보건 당국은 설명했다.

방역 당국은 A씨와 B씨를 상대로 지역 내 동선과 밀접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